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희찬 "흥민이형, 英서 한번도 못 만나…연락하면 늘 약속 있어"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축구선수 황희찬. 사진 tvN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데뷔 세 시즌 만에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국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2023-2024 시즌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황희찬은 1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리그에서 12골(3도움)을 올리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데 대해 "영국에서 뛰는 게 어릴 때부터 꿈이었는데, 그런 곳에서 큰 개인 기록을 세우며 시즌을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며 "더 잘하고 싶다는 동기부여를 느낀 시즌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7라운드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상대팀인 페프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황희찬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았는지 그를 '코리안 가이'라고 불렀는데, 황희찬은 당시 맨시티를 상대로 2-1 역전 골을 기록하며 자신의 이름과 새 별명을 부각시켰다. 구단은 인기에 힘입어 '코리안 가이' 별명에 황희찬 얼굴을 새겨넣은 티셔츠를 제작해 판매하기도 했다.

이날 진행자가 티셔츠 판매 수익금을 나눠 가졌느냐고 묻자 황희찬은 "그에 대한 계약을 안 해서 따로 받지 않았다"며 "대신 티셔츠를 달라고 해서 지인들에게 나눠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 이름이 마킹된 유니폼에 대한 판매 수익 계약도 안 돼 있다"며 "영국은 연봉을 많이 챙겨주다 보니 그런 것들이 연봉에 다 포함된 구조"라고 설명했다.



황희찬은 '캡틴' 손흥민(토트넘)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그는 "영국에서 흥민이 형과 만나는 것은 아직까지도 특별한 것 같다"며 "올림픽 때부터 대표팀 생활을 오랫동안 같이 해왔는데, 대표팀에서 친하게 잘 지내다가 영국에서 상대 팀으로 보면 뭔가 어색한 느낌이 들면서도 경기가 끝나면 신기하고 반갑고 뿌듯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경기장 밖에서는 손흥민을 따로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황희찬은 "영국에서는 한 번도 따로 보지 못했다"며 "흥민이 형이 인터뷰에서는 '희찬아, 런던 오면 연락해'라고 하지만 막상 연락하면 항상 약속이 있더라. 3년동안 아직 한 번도 못 봤다"며 웃었다.

황희찬은 "구단에서 이틀씩 쉬게 해주는 날엔 런던에 가는데, 런던 가면 첫 번째로 흥민이 형한테 연락을 한번 해본다"며 "그런데 형은 당연히 약속이 있어서, 결국 혼자 쇼핑센터에 가서 쇼핑하고 한식 먹고 다시 울버햄프턴으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