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뜨거운 뉴욕증시… S&P지수 5600선 돌파, 나스닥도 사상 최고

뉴욕증시가 연일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다. 사진은 뉴욕 월스트리트를 알리는 도로 표지판.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9월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처음으로 5600선을 넘긴 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56.93포인트(1.02%) 오른 5633.91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일 5500선을 돌파한 지 6거래일 만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전일보다 218.16포인트(1.18%) 상승해 1만8647.45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29.39포인트(1.09%) 뛴 3만9721.36을 기록했다.



시장은 11일과 12일에 발표될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에 주목하고 있다.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발언을 하반기 금리 인하에 대한 긍정적 신호로 시장은 받아들이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기준 금리 인하는 주어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필요한 시점에 준비되면 결정될 것"이라며 "정치적 일정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이는 현재 투자자들이 약 70%의 확률로 예상하는 9월 금리 인하가 11월 5일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날 랠리는 빅테크 관련 대형주가 주도했다.

인공지능(AI) 분야 인기 종목인 엔비디아는 2.7% 상승했고, 퀄컴(0.8%), 브로드컴(0.66%), AMD(3.87%), 마이크론(4.0%) 등 주가도 일제히 올랐다.

주가 상승세(1.9%)를 탄 애플도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격차를 벌리며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지켰다. 애플은 지난 1일부터 7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는 0.35% 또 상승 마감하며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연속 상승 일수를 11거래일로 늘렸다.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도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기업 TSMC의 분기 매출 호조에 전일보다 2.4%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썼다.

앞서 10일 TSMC는 올 상반기 매출이 1조2661억5400만 대만달러(약 53조7736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