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배민, 배달 중개 수수료 3%P↑…업주 “음식값 올릴 수 밖에”

부담 커진 외식업주들
음식배달 업계 1위 배달의민족(배민)이 음식점에 부과하는 배달 중개 수수료를 3%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현재 6.8%인 배민의 수수료는 인상 후 9.8%까지 올라간다.

10일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배민1플러스’ 요금제 변경을 포함한 배달앱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월 출시한 배민1플러스로 주문이 들어오면, 업주는 세 종류의 비용을 배민에 낸다. 음식값의 6.8%는 중개 수수료, 2500~3300원가량의 배달비, 그리고 카드결제수수료(결제금액의 1.5~3%)다. 이중 원래 6.8%였던 중개 수수료를 다음 달 9일부터 9.8%로 올리기로 했다. 수수료 인상은 약 2년 만이다.

수수료 인상으로 외식업주들 부담이 커졌다. 배민은 이를 감안해 이번 개편에서 업주가 내는 배달비를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했다. 포장 주문 수수료(6.8%)는 내년 3월까지 절반 수준인 3.4%를 한시 적용하기로 했다. 일부 부담을 줄여준다 하더라도 업주들이 그간 수수료 부담을 호소해 온 만큼 반발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공정한 플랫폼을 위한 전국 사장님 모임’ 소속 자영업자 300여명은 하루 동안 ‘배민1’을 통한 주문을 받지 않는 보이콧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배민은 최근 2년간 대규모 흑자(2022년 4241억원, 2023년 6998억원)를 냈다. 그럼에도 수수료를 인상한 이유에 대해 배민 측은 쿠팡이츠 등 후발주자와의 경쟁 심화를 이유로 들었다. 배민 관계자는 “경쟁사(쿠팡이츠)의 무료배달로 출혈경쟁이 지속되면서 심각한 위기감을 느꼈다. 수수료는 업계 통용되는 수준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배민이 인상한 수수료 9.8%는 쿠팡이츠(9.8%), 요기요(12.5%)와 비슷한 수준이다.



배달 업계에선 다른 해석도 나온다. 모기업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처한 상황 탓에 반발을 감수하고서라도 수수료 인상을 강행했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DH는 유럽연합의 반독점법을 위반해 4억 유로(약 6천억 원) 이상의 벌금을 부과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난 7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후 장중 주가는 17% 떨어졌다. 이국환 대표가 갑작스럽게 사임한 것도 수수료 인상을 압박하는 DH와의 갈등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배민 측은 부인한다.

업계에선 배달앱 수수료 인상이 음식값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박상희 소상공인연합회 홍보과장은 “소상공인의 경우 배달 플랫폼을 안 쓰면 매출이 안 나오고, 쓰면 적자라 운영이 힘들다”며 “비용을 어쩔 수 없이 음식값에 포함하는 악순환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어환희(eo.hwan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