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자율주행택시에 우한 택시기사들 항의…상하이·베이징은 도입(종합)

500여대 운행 우한시 택기기사들 "서민 직업 빼앗아" 당국에 사용제한 청원 상하이시, 로보택시 시범운행 허가…베이징시는 렌터카에 로보택시 도입 지원

中자율주행택시에 우한 택시기사들 항의…상하이·베이징은 도입(종합)
500여대 운행 우한시 택기기사들 "서민 직업 빼앗아" 당국에 사용제한 청원
상하이시, 로보택시 시범운행 허가…베이징시는 렌터카에 로보택시 도입 지원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이봉석 기자 = 중국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바이두의 로보택시(자율주행택시)가 인기를 끌면서 기존 택시 기사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두가 2022년 8월 인구 1천370만명의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로보택시 서비스 '아폴로 고'가 인기를 끌자 현지 택시 기사들이 여러 운송 당국에 해당 서비스 사용 제한을 청원하고 있다.
지난달 말 택시업체 우한젠서자동차여객운송은 현지 운송 당국에 보낸 서한에서 택시 159대 중 4대가 지난 4월부터 수입 감소로 운행을 중단했다면서 "로보택시가 풀뿌리(계층의) 직업을 앗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SCMP는 우한에서 바이두의 로보택시가 500대 이상 운행하며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지인과 택시 기사들의 불만 속에서도 로보택시가 인기를 끄는 현상은 도시 지역에서 그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의 복잡성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앞서 지난 5월 바이두는 아폴로 고 서비스에 대한 허위 정보를 소셜미디어에 퍼뜨린 것과 관련해 경찰에 여러 건을 신고했으며 10여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아폴로 고 서비스에 대한 고객 평점은 5점 만점에 4.9점으로 매우 높지만, 우한 시민들이 현지 운송 당국에 신고한 불만도 300건이 넘는다. 대부분 해당 로보택시가 교통 신호에 너무 느리게 반응한다는 내용이다.
지난 4월 바이두의 인텔리전트 드라이빙 그룹 대표는 직원들에 보낸 사내 편지에서 수년간의 투자 끝에 자율주행 프로젝트가 마침내 이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두는 이어 최근에는 아폴로 고가 우한에서 1천대까지 확대될 것이며 현지에서 연말까지는 손익분기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에 대거 투자해온 우한시는 도심 지역에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개척하면서 '세계 최대 자율주행 운행 서비스 지역'임을 내세우고 있다.
우한은 약 2년 전 충칭과 함께 감독자 없는 로보택시 테스트가 처음 승인된 곳으로, 이후 이 테스트는 베이징과 선전 그리고 광저우 등으로 확대됐다.
이런 가운데 상하이시도 운전자 없는 로보택시 시범 운행을 허가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8일(현지시간) 전했다.
상하이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바이두 아폴로 고, 베이징자동차그룹(BAIC) 사이커(Saike) 테크, 스타트업 포니.ai 및 오토x 4개사 로보택시에 대해 무료 탑승 예약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 기간은 내년 1월 4일까지이며, 테스트 구간은 상하이 푸둥지구 205㎞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차량 공유 및 렌터카에 로보택시 도입도 지원할 예정이다.
미국 테슬라가 다음달 8일 자사 로보택시를 공개하고 구글 웨이모가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 가운데 로보택시에 도로를 개방하는 중국 도시를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투자은행 CCB 인터내셔널 취커 애널리스트는 WSJ에 "테슬라와 웨이모는 미국 서부 해안지역에서 대규모 테스트를 진행했다"며 "미국 기업들이 이미 움직인 가운데 중국은 가만히 앉아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바이두는 2030년 말까지 중국 100개 도시에서 아폴로 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anfou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봉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