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외국인이 넉넉하게 지낼 수 있는 나라…4년 연속 1위 ‘이곳’

베트남 호치민 여행자거리. 중앙포토
베트남이 외국인이 재정적으로 가장 넉넉하게 지낼 수 있는 나라 1위에 4년 연속 뽑혔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해외 거주자들을 위한 온라인 커뮤니티 ‘인터네이션스’(InterNations)가 174개국 1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례 조사 결과 외국인에게 가계 재정면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나라 1위로 베트남이 꼽혔다.

베트남은 이로써 2021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1위를 고수했다.

조사 대상자들은 일반적인 생활비 수준, 응답자의 가처분소득으로 편하게 지내기에 충분한지 여부, 응답자의 재정 상태에 대한 만족도 등 3가지 항목에 대해 ‘매우 나쁘다’부터 ‘매우 좋다’까지 1∼7단계로 응답했다.



이 중 생활비 수준에 대해 베트남 내 응답자의 86%가 긍정적으로 답해 똑같이 대답한 세계 평균 응답자 비율 40%를 크게 앞질렀다.

‘매우 좋다’고 밝힌 베트남 내 응답자도 50%에 달해 세계 평균(12%)의 4배 이상에 이르렀다.

또 베트남 내 응답자의 68%는 가처분소득이 충분하다고 밝혀 세계 평균(41%)을 앞섰다.

재정 상태 만족도에서도 65%가 긍정적으로 답해 세계 평균(54%)보다 높았다.

이와 관련해 연 소득이 15만달러(약 2억700만원) 이상이라는 베트남 내 응답자 비중이 19%로 세계 평균(10%)의 두 배 가까이에 이르러 상대적으로 생활비가 낮을 뿐 아니라 고소득 일자리도 많은 편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을 이은 2∼10위는 콜롬비아·인도네시아·파나마·필리핀·인도·멕시코·태국·브라질·중국 순으로 집계됐다.

상위 10개국 중 6개국이 아시아였고 이 중에서도 동남아 국가가 4곳에 달했다고 CNBC는 지적했다.

카트린 추도바 인터네이션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주택이 (동남아) 4개국에서 큰 플러스 요인이었다”면서 “대다수 외국인은 (이들 국가에서) 집을 찾기 쉽다는 데 동의하며, 금액 면에서 감당할 만하다는 점에 만족한다”고 CNBC에 설명했다.

반면 응답자가 50명 이상인 53개국을 대상으로 선정한 올해 순위에서 캐나다가 최하위인 53위에 선정됐고 이어 핀란드·영국·아일랜드·싱가포르 순으로 외국인이 살기에 가계 살림살이 면에서 부담스러운 나라로 조사됐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