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부 약속했다 1000만원 월급 날릴 위기 처한 유튜버… LG 지원 검토

유튜브 채널' MZ전자'의 화면. 사진 인터넷 캡처
구독자 1명당 1000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월급쟁이 유튜버가 위기에 봉착했다. 구독자가 1만명 가까이 폭증하면서 기부 금액이 한달에 1000만원 가량으로 껑충 뛰었기 때문이다. 이에 회사는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MZ전자'를 운영하는 LG전자 최정현 선임은 지난 4일 구독자 1명당 1000원을 기부하겠다는 영상을 올렸다. 사내 기부 키오스크를 사용하는 영상을 좀 더 널리 퍼뜨리려는 취지였다. 최 선임은 아내와 상의하지 않고 영상을 올린다는 설명과 함께 "많이 누르면 좋겠고, 후기 인증을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영상을 올릴 때만 해도 38명뿐이었던 채널 구독자는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9일 오후 6시 기준 9000명을 훌쩍 넘기더니 10일에는 1만 명을 돌파했다. 공약을 이행하려면 1000만원가량 기부해야 하고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최 선임은 지난 8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최 선임은 이날 오후 11시 59분까지 구독자 수를 집계하겠다면서 "제 월급에서 너무 멀어지면 아무래도 혼자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최 선임은 서울역 앞에서 쪼그려 앉은 노숙자를 표현한 영상 등을 제작해 자신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쇼츠 영상으로 제작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최 선임의 상황이 알려지자 선의로 시작한 기부가 부담이 되지 않도록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기부 규모가 정확히 정해지면 적합한 사용처를 알아볼 예정"이라며 "지원 근거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MZ전자'는 LG전자를 알리는 비공식 계정으로 활용되고 있다.

최 선임은 10일에는 "1주일 만에 구독자 1만명 감사하다"라는 글과 함께 큰절을 올리는 쇼츠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최 선임은 댓글을 통해 가족, 회사, 거래처, 적십자, 친구 등을 나눠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회사에 대해서는 "사고를 쳐도 스케일 크게 사고를 쳐야되나. 회사 임원들도 이번 일이 개인의 부담이 되지 않게 도와주시려고 많이 연락을 주셨다"며 회사 간부와 동료의 이름을 열거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LG전자는 지난달 일상에서 기부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임직원이 쉽고 편하게 나눔 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기부 키오스크를 설치했다.

키오스크 화면에는 위기가정이나 결식아동, 다친 소방관 등의 사연과 사용 계획 등이 안내되며, 임직원은 사원증을 키오스크에 접촉한 뒤 횟수 제한 없이 기부할 수 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