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게임 리니지 '화폐' 빼돌린 직원…法 "4억8000만원 물어내라"

온라인 게임 '리니지'에서 쓰는 게임 화폐를 빼돌려 해고당한 직원에게 수억 원의 손해배상금을 회사에 내라는 판결이 나왔다.

MBN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부장판사 최욱진)는 대만 국적 A씨가 NC소프트에 4억8000여 만원을 지급하라고 지난 5일 선고했다.

지난 2022년 NC에 입사한 A씨는 온라인 게임 '리니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하는 GM(Game Master)역할을 맡으면서 게임 화폐를 빼돌렸다

그는 리니지 계정의 이용제한과 제한 해지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남용해 3046만개의 '다이아'를 빼돌렸다. 회사는 이런 사실을 확인해 A씨를 해고했다.



'다이아'는 리니지에서 사용되는 게임 화폐로 하나의 가치가 27.5원에 달한다. 이에 회사 측은 8억여 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A씨 측은 "손해를 본 건 이용 제한이 걸린 사용자들이지 회사가 아니고, 실제 그정도의 돈을 벌진 못했다"고 맞섰다.

법원은 "게임을 관리해야할담담자가 업무상 의무를 위반해 사적인 이익을 취했다"면서 배상액을 A 씨가 현금화한 4억 8000여만원으로 정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