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폐지줍는 노인 1만4831명…평균 78세, 월 77만원 번다

전국의 폐지 줍는 노인이 1만4800여 명이란 첫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평균 연령은 약 78세였고, 여성이 더 많았다. 10명 중 3명 가까이가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일 만큼 경제적으로 어려웠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전국 229개 시군구 폐지수집 노인 전수조사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올 2~5월 전국 단위로 폐지수집 노인 현황과 복지 욕구, 보건·복지 서비스 연계 상황을 처음 조사한 내용이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폐지수집 노인 지원대책의 일환이다.

이에 따르면 전국 폐지수집 노인은 1만4831명으로, 전체 노인의 약 0.1%다. 서울(2530명)-경기(2511명)-경남(1540명) 순으로 많았다.



폐지수집 노인의 평균 연령은 78.1세이며, 연령 구간(65세 미만 및 65세 이상은 5년 간격)별로는 80~84세가 28.2%로 가장 많았다.

성별은 여성(55.3%)이 더 많았다. 월평균 소득은 76만6000원, 평균 재산은 1억2000만원(부채 제외)이다. 소득은 50만~60만원(23.9%), 재산은 2500만원 미만(25.2%)이 가장 많았다. 전국 고물상 7335곳 중 폐지수집 노인과 거래하는 곳은 3221곳(44%)이었다.

폐지수집 노인(65세 이상) 중 기초연금 수급자 비율은 89.7%로 전국 평균(67.4%)을 크게 웃돌았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비율도 28.4%로, 60세 이상 기초생활보장 수급률(9.1%)의 3배가 넘는다. 저소득층이 많다는 얘기다. 이번 조사를 통해 보건·복지 서비스를 받게 된 노인도 적지 않았다. 복지부는 기초생활보장 157명, 기초연금 126명 등 947명에게 관련 서비스를 새로 제공했다고 밝혔다.

한편, 폐지수집 노인 중 4787명(32.2%)은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공익활동(71.7%)-민간형(25.6%)-사회서비스형(2.7%) 순이다. 특히 폐지수집 관련 민간형 노인 일자리인 ‘자원 재활용 사업단’ 참여자(1141명)가 받는 평균 급여는 월 37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실태조사에서 나온 폐지수집 활동 평균 수입(월 15만9000원)의 2.3배 수준이다. 자원 재활용 사업단 참여자는 약 20만원의 보조금에 개인 폐지수집 수입을 급여로 받는다.

이기일 복지부 1차관은 “폐지수집 노인들이 지역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건강한 생활을 하는 데 필요한 보건·복지서비스를 지속해서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훈(sake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