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수처 차장 후보자에 ‘검찰 출신’ 이재승 변호사 내정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종합청사에 걸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현판. 사진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공석인 제2대 차장 후보자로 검사 출신인 이재승(50·사법연수원 30기) 변호사를 내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9일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오동운 공수처장은 오는 10일 공수처 차장 후보자로 이 변호사를 인사혁신처에 임명 제청할 예정이다. 공수처 차장은 10년 경력 이상 법조인 중 처장의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다.

법무법인 지평의 파트너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이 변호사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1998년 졸업했다. 2004년 인천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장, 대구지검 형사3부장,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 등 주로 형사 부서에서 근무하며 조세·금융·강력·마약·성폭력 등 다양한 사건을 수사한 경험이 있다. 이 변호사는 특히 명예훼손 분야에서 2014년 대검찰청 공인전문검사 2급(블루벨트)을 취득했다.

초대 여운국 전 차장이 퇴임한 지난 1월 28일 이후 공석이던 차장 자리가 이 변호사로 채워지면 2기 공수처 지휘부는 ‘판사 출신 처장, 검사 출신 차장’으로 꾸려지게 된다. 1기 공수처는 김진욱 전 처장과 여운국 전 차장 모두 판사 출신으로 임기 3년 동안 수사력 부실 논란을 겪어왔다.



공수처 관계자는 신임 차장 인선과 관련해 “장기화한 지휘부 공백이 메워지는 것”이라며 “그동안 수사부장이 차장 직무대행을 하고 있었는데 정상적으로 차장이 자리를 잡으면 기관 운영에 안정감이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수처는 차기 대변인으로 김백기 전 JTBC 사회부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황상진 초대 대변인은 전날 3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석경민(suk.gyeong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