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내 첫 민간 LNG 터미널, 광양서 22년만에 본 모습

국내 첫 민간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이 22년 만에 본 모습을 드러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9일 광양 제1 LNG 터미널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2002년 착공해 22년간 총 1조450억원 사업비가 투입된 국내 첫 민간 LNG 터미널이다.

LNG 터미널은 LNG 운반선을 통해 운송된 LNG를 저장했다가 이를 기화시켜 배관망을 통해 공급하는 시설이다. 전국 7개 LNG 터미널 중 민간 LNG 터미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광양 LNG 터미널과 GS에너지·SK E&S가 합작한 보령 LNG 터미널 둘 뿐이다. 나머지 터미널은 한국가스공사가 운영한다. 광양 제1 터미널 준공으로 국내 천연가스 시장에서 민관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광양 제1 터미널은 6개의 저장 탱크(용량 93만㎘)와 180만㎥급 LNG 운반선이 접안할 수 있는 항만 설비를 갖췄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발전용·공정용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포스코·S-OIL· SK E&S 등 이용사의 천연가스를 하역·저장·기화·송출하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LNG 전 밸류 체인을 기반으로 국내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전문회사로서 LNG 저장 인프라 자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터미널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향후 광양터미널을 중심으로 LNG 액화·운송·저장·트레이딩 영역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준공식에서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최초의 민간 LNG 생산기지인 광양 제1 LNG 터미널은 LNG 밸류 체인의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셜 사장은 “광양 LNG 터미널의 운영 관리를 최적화해 국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보장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삼권(oh.samg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