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왜 사지? 엔비디아조차 당황…지금 사야할 AI주는 여기다

추천! 더중플 - 하반기 투자, “이게 정말 궁금해요”
" 엔비디아는 더 오를까? 엔화는 언제까지 이렇게 저렴할까? 트럼프가 당선되면 2차전지는 더 떨어질까? 금융주의 밸류업 약발은 계속갈까? "
올해도 하반기가 시작됐지만 투자자들이 궁금한 건 한둘이 아닙니다. 미래는 정확히 예측하거나 장담할 수 없기에, 결국 믿을만한 전문가들의 의견과 근거를 두루두루 듣고, 공부하면서 자신이 판단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중앙일보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 더중앙플러스(https://www.joongang.co.kr/plus)’는 지식과 정보, 인사이트를 모두 갖춘 고품격 투자 콘텐트를 제공합니다. 오늘 ‘추천! 더중플’에선 지금 개인 투자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질문들을 다뤄봤습니다. 투자는 객관식, 단답형이 아니라 주관식, 논술형입니다. 부디 독자 개개인의 투자 답안에 유익한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지난달 4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컴퓨터 하드웨어 박람회 ‘컴퓨텍스 2024’에서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취재진과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이희권 기자
미국의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는 실적, 주가 모두 거침없이 질주해 왔습니다. 본격적으로 꽃피기 시작한 인공지능(AI) 초기시장의 과실을 알토란같이 챙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 궁금한 건 엔비디아가 ‘더 오를까?(지금이라도 사볼까?)’입니다.

흥미로운 건 분야별로 중점을 두는 포인트가 조금 다르다는 점입니다. 경제 전문가는 AI가 생산성에 미칠 영향을, 산업 전문가는 AI 전·후방 생태계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투자 전문가의 제1 관심사는 바로 ‘가격’입니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해 7월부터 1년간 3배 가까이 올랐습니다. 드디어 신중론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업 자체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주가가 더 오를까’가 핵심입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월가의 시장분석업체 뉴 스트리트 리서치가 엔비디아 주식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내린 게 대표적이죠.
김영희 디자이너
최근 중앙일보가 마련한 ‘머니랩 라운드테이블’에서도 투자결정에 도움이 될 여러 단서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좌담에 나선 투자 전문가들은 “아무리 훌륭한 주식이라도 비싸게 사는 건 다시 생각해보라”고 강조했습니다. (심지어 당사자인 엔비디아조차도 ‘추가 상승여력’에 부담을 느끼는 듯한 기류가 포착된다고 전했습니다)

물론 당분간 엔비디아가 AI시장에서 가진 독점적 지위는 유지될 거란 의견이 많습니다. 그래서 ‘지금 팔고 차익실현하라’는 의견은 드뭅니다. 대신 ‘지금이라도 사 모아라’는 의견 역시 중론은 아닙니다.



분명한 건 역사가 증명하듯 돈 되는 산업에서 특정 기업이 계속 독주할 순 없다는 겁니다. 전 세계 내로라하는 인재들과 경쟁사들이 가만두지 않겠죠. AI산업 자체만 놓고봐도 ▶인간 혹은 그 이상의 지능을 갖춘 범용인공지능(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이 등장하느냐 ▶일상에서 대중이 쓰는 인기 서비스가 나오느냐에 따라 쭉쭉 성장할지, 잠시 멈춰설지 향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 로고. AP=연합뉴스
이렇게 아직은 AI산업이 초기 단계고 엔비디아 주가도 너무 급하게 많이 올랐기 때문에 지금은 우선 전력, 데이터센터 같은 AI산업 주변의 핵심 인프라에 눈을 돌려보라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겁니다.

▶기사 전문은 더중앙플러스 구독 후 보실 수 있습니다. 링크를 복사해 주소창에 붙여넣으세요.
“엔비디아 더 간다? 글쎄요” 투자 전문가 갈아탄 ‘AI주’ [머니랩 라운드테이블①]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60079





이소아(ls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