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토회의 전날, 미사일 38기 쏜 러시아…아비규환된 어린이병원

지난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최대 규모 어린이 병원이 러시아군의 공습에 파괴됐다. 미국 워싱턴DC에서 개막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시점에 러시아가 쏜 미사일 38기가 병원·아파트 등 우크라이나의 민간 시설을 강타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9일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러시아의 민간인 공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8일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에 파괴된 우크라이나의 어린이 병원 현장. 수색대와 자원봉사자가 건물 잔해를 치우고 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통신과 가디언·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의 공습으로 키이우의 소아암 병원인 오크흐마트디트 병원이 파괴됐다. 현재까지 의사 1명을 포함해 성인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는 어린이 7명을 비롯해 최소 16명이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3명 이상의 어린이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BBC는 구조대원들의 발언을 인용해, 무너진 잔해 밑에 더 많은 생존자와 시신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러시아의 공격에 우크라이나 전역에선 최소 41명이 사망하고 190여명이 다쳤다.

이 병원 의사 레시아 리시티아는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엄청난 빛이 나더니 곧바로 끔찍한 굉음이 들렸다”고 공습 순간을 설명했다. 두살 된 아기 엄마인 스베틀라나 크랍첸코(33)는 파편과 먼지로부터 숨을 쉴 수 있도록 천으로 아기 얼굴만 덮은채 감싸안고 무너진 병원에서 겨우 빠져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8일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에 파괴된 우크라이나 어린이 병원에서 대피한 환자와 보호자들. AFP=연합뉴스



병원 본관 건물은 파편에 맞아 붕괴됐고 몇몇 수술실은 잔해만 남았다. 무너진 병원 외부에 설치된 야외 진료소에 탈출한 어린이 환자들이 링거를 꽂은채 힘겨워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우크라이나 통신사 우크린폼는 이날 병원에서 600명 이상의 환자가 긴급 대피했고, 위독한 환자 100여 명이 다른 의료 시설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오크흐마트디트 병원은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규모가 큰 소아병원으로, 매년 1만 건의 수술을 시행하고 한번에 약 600명이 치료를 받는 곳이다.
8일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어린이 병원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이 피에 젖은 가운을 입고 피해자와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당국은 병원에 떨어진 미사일이 러시아 공대지 순항미사일 Kh-101이라고 밝혔다. 이날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전역에 발사한 미사일은 총 38기다. Kh-101을 포함해, Kh-22 순항 미사일과 킨잘 극초음속 미사일 등을 쐈고, 우크라이나 공군은 이중 30발을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키이우의 또 다른 병원과 아파트와 사무실 건물에서도 피해가 보고됐다. 드니프로·크리비리흐·슬로비안스크·크라마토르스크 등 여러 도시의 아파트와 인프라 등도 피해를 입었다. 이날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전역에 발사한 미사일은 총 38기로 우크라이나 측은 이중 30기를 격추했다고 발표했다.
김주원 기자

우크라 "전쟁범죄"…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는 미사일이 어디로 날아가는지 모른다고 주장해선 안 되며 모든 범죄를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영국·프랑스·에콰도르·슬로베니아·미국 등이 안보리 개최를 요청해 9일 긴급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는 이날 러시아의 공격에 대한 증거를 국제형사재판소에도 제출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대변인은 아동병원과 의료 시설에 대한 공격은 “특히 충격적”이라면서 강력하게 비난했다. 볼커 튀르크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러시아의 공격을 “혐오스럽다”고 비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공습에 대해 “러시아의 잔혹함을 상기시키는 끔찍한 사건”이라며 “이 중요한 순간에 세계가 우크라이나와 계속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하며, 러시아의 침략을 무시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시작되는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새로운 군사·정치·재정 지원이 발표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에 러시아 국방부는 8일 장거리 고정밀 무기를 사용해 우크라이나의 군사 시설과 우크라이나 공군 기지만을 타격했다며 의도적으로 민간 시설을 표적 삼았다는 우크라이나의 주장을 부인했다. 오히려 우크라이나의 방공 시스템에서 발사된 미사일의 파편이 키이우의 어린이병원 등을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관영 스푸트니크 통신은 “주(駐) 유엔 러시아 대표부가 안보리 회의에서 우크라이나와 서방측 주장을 반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형수(hspark9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