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울산항만공사 ‘IOT 기반 스마트 전력계량시스템’ 운영 개시

ULSAN Port-AMI System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김재균)는 울산항 내 IOT 기반 스마트 전력계량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 전력계량시스템 구축사업은 울산항의 스마트 항만구현을 위해 UPA가 지난해부터 진행한 사업으로, 2억 6천여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울산항의 전력사용량을 측정을 기존 수기검침에서 원격검침으로 개선한 사업이다.

특히, 전기설비 이상 여부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해 안전사고를 예측하고 사전 조치가 가능해진 것이 특징이다.

UPA는 에너지ICT 전문 공기업인 한전KDN과 협업으로 공사 내 IOT 기반 원격검침 시스템을 구축하고, 울산항 78개소에 스마트 전력계량기를 설치해 담당자가 전력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UPA는 스마트 전력계량시스템 도입으로 행정 업무효율은 물론 수기검침에 따른 고정지출 비용 절감과 항만 내 각종 전기안전사고 위험을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PA 김재균 사장은 “고부가가치 울산항 구현을 위해 항만시설에 스마트 기술 적용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항 및 외곽 방파제 등에서 운영 중인 전기설비는 다양한 입주기업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매월 2~3회 공사 담당자가 직접 방문해 검침하고 사용자에게 전력사용료를 부과해왔다.






안충기(newnew9@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