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배 타보자” 미군 4성장군 네 명, 천자봉함 찾은 까닭은

2일 천자봉함에서 만난 문종화 대령과 새뮤얼 파파로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사진 해군]
다국적 해양훈련 ‘환태평양 훈련(RIMPAC·림팩)’은 전 세계 해군들이 한데 모여 교류하는 축제의 장이자 각국의 해군력과 국력을 은근히 과시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예가 ‘함상 리셉션(함정 개방 행사)’이다. 진주만에 정박해 있는 자국 함들을 림팩 참가국 군인들에게 개방하고, 교민들을 초청해 각 나라의 문화와 정체성을 알리는 행사다.

지난 2일(현지시간) 한국의 4900t급 차기 상륙함 천자봉함에서 열린 한국 함상 리셉션에는 미군 대장 네 명이 연달아 방문했다고 한다. 미국의 인도·태평양 지역을 관할하는 새뮤얼 파파로 인·태사령관,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스티븐 쾰러 미 태평양함대사령관, 케빈 슈나이더 태평양공군사령관 등이었다. 일본을 비롯한 타국 함정들엔 4성 장군이 한두 명씩만 방문했는데, 대장이 네 명이나 한국 함정을 찾았다.

입소문이 나면서 인도, 싱가포르 등에서도 “한국 함정을 타보자”는 얘기가 돌았다는 게 해군의 설명이다. 통상 리셉션에는 250~350명가량이 방문하는데, 한국 리셉션에는 500여 명이 몰렸다. 해군 림팩 전대를 이끌고 있는 문종화 대령이 “림팩은 한국군의 달라진 위상을 반영한다”면서 “2026년 연합해군구성군사령관 도전에 이어 2028년엔 림팩 연합기동부대 부사령관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밝힌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다.

특히 하와이에 거주하는 생존 6·25 참전용사가 리셉션에 참석한 일도 화제가 됐다.





이유정.김자명(uu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