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베레스트 정상 인근 한 캠프에만 쓰레기 50t…치우는데 수년"

텐트·산소통 등 얼어붙어…네팔 셰르파·군인, 올해 11t 수거·시신 4구 수습

"에베레스트 정상 인근 한 캠프에만 쓰레기 50t…치우는데 수년"
텐트·산소통 등 얼어붙어…네팔 셰르파·군인, 올해 11t 수거·시신 4구 수습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산악인들이 수십 년간 버린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천848.86m)의 정상 인근 한 캠프 부근에만 50t 안팎의 쓰레기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에베레스트에서 네팔 정부 지원 아래 쓰레기 수거 작업을 이끄는 셰르파(등반 안내인) 앙 바부 셰르파는 등반가들이 정상 공략 직전 머무는 마지막 캠프 '사우스 콜'(캠프 4)에만 쓰레기 약 40∼50t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쓰레기들은 대부분 낡은 텐트, 식품 포장, 산소통, 로프 등"이라며 이 물품들이 사우스 콜이 자리 잡은 해발 8천m 지점에 겹겹이 얼어붙어 있다고 덧붙였다.
앙 바부는 "이들 쓰레기를 치우는 데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올해 등반 시즌 여러 주 동안 군인들과 함께 작업을 벌여 쓰레기 11t을 수거했고 시신 4구와 유골 1구를 수습했다. 그가 이끄는 팀은 고지대, 군인들은 베이스캠프와 저지대 지역을 각각 맡았다.


쓰레기 11t 중 분해되는 3t은 에베레스트 인근 마을로 옮겨졌고 나머지 8t은 짐꾼과 야크가 일일이 낮은 지대로 실어 나른 뒤 트럭으로 수도 카트만두 재활용 시설에 맡겨졌다.
이런 쓰레기 수거 작업의 가장 큰 장애물은 혹한이다. 사우스 콜 인근 산소 농도는 평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데다 강풍이 순식간에 눈보라로 변하거나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등 날씨 변화가 심하기 때문이다.
앙 바부는 해발 고도가 그 정도로 높고 산소 농도마저 매우 낮은 곳에서 좋은 날씨를 바라며 오랜 시간 기다리는 것은 힘들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파내는 작업도 고되다. 쓰레기가 얼음 안에 얼어붙어 있기에 이를 깨며 꺼내야 한다.
사우스 폴 캠프 인근 깊은 곳에 얼어있는 시신 한 구를 수습하는 데에 이틀이 걸리기도 했다. 더 높은 해발 8천400m에서 발견된 또 다른 시신 한 구의 경우 헬기 접근이 가능한 캠프 2까지 옮기는 데에 18시간이 걸렸다.
에베레스트는 1953년 뉴질랜드 산악인인 에드먼드 힐러리와 텐징 노르가이 셰르파가 처음 정상에 올랐다.
이후 네팔 쪽 루트에서는 많은 등반가와 셰르파가 에베레스트를 오르면서 해마다 쓰레기 수t씩을 남겨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네팔 정부는 2014년 모든 등반가에게 하산할 때 최소 8㎏의 쓰레기를 가져오도록 의무화해 이후 쓰레기 투기는 상당히 줄었지만, 그 이전에 버려진 쓰레기는 여전히 대부분 처리되지 않은 상태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