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플러싱 범죄 용의자들 공개수배

아시안 남녀, 109경찰서 구역서 돈 빼앗아 달아
2만불 중국돈으로 바꾸려던 남성 총기 위협 받기도

뉴욕시 플러싱 등 한인 밀집지역을 관할하는 109경찰서 구역서 아시안 용의자에 의한 절도범죄가 이어져 주의가 요구된다.
 
7일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지난 5월 27일 첫 발생 후 6월 9일과 10일 동일범에 의한 폭행 및 절도 사건이 109경찰서 관할서 3건, 62경찰서 구역에서 1건 발생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여성 용의자의 경우 뿌리가 드러난 노란 염색모에 흰 톱, 팔찌를 착용하고 있다. 남성 용의자는 셀린느 로고가 새겨진 검은 후드티를 입고, 검은 반바지를 입었으며 종아리 중간까지 오는 흰 양말에 검은 슬리퍼를 신었다. 여성 용의자의 경우 하의가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피해자들을 만나 현금 거래를 하는 방식으로 유도, 총을 겨눈 후 폭행을 하는 등 강제로 돈을 빼앗았다. 특히 어번데일 키세나파크, 프레시메도, 머레이힐 등에서 범죄를 저질러 각별한 경계가 필요하다. 피해액은 각각 1만700달러, 3만2000달러, 4000달러 등이다. NYPD는 이들이 첫 범행 발생 후 2개월가량 오리무중이라며 제보를 당부했다. 현상금은 3500달러다.
 


한편 이날 NYPD에 따르면 5일에도 다른 아시안 남성 용의자에 의한 절도 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2만 달러가량의 돈을 중국 돈으로 바꾸려던 53세 남성 피해자가 검은 가방을 든 용의자에게 총기 위협을 당한 사건이다. 사진 속 용의자는 검은 반팔티, 한 쪽에 흰색 가로줄 두 개가 있는 검은색 반바지를 입고, 검은 머리를 하고 있다.
 
제보는 전화(800-577-8477)나 엑스(X, 옛 트위터, @NYPDTips)로 하면 된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