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씨티바이크 올해 두 번째 요금 인상

회원 분당 20→24센트, 비회원 30→36센트
“배터리 인프라 예산 확충 탓에 인상 불가피”

뉴욕시 자전거 공유 시스템 씨티바이크(Citi Bike)가 올해 들어 두 번째 요금 인상을 단행한다.  
 
씨티바이크를 소유·운영하고 있는 리프트(Lyft)는 오는 10일부터 회원 기준 분당 요금을 기존20센트에서 24센트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비회원의 경우 분당 30센트에서 36센트로 요금을 올린다. 연간 회원권 구매 가격의 변동은 없지만, 이용시 책정되는 금액은 달라진다.  
 
리프트 측은 ▶잦은 배터리 교체 ▶보험 ▶자전거 및 충전용 차량 유지비 등으로 인해 씨티바이크 운영비가 늘어남에 따라 요금 인상도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뉴욕시 교통국(DOT)은 최근 씨티바이크의 전기 자전거 대수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회사 주도 창고형 충전이 아닌 시민 주도 배터리형 전기충전소를 설치·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자체 충전소를 늘리면 배터리가 닳은 전기자전거를 대량으로 수거, 재충전하는 수고가 덜어지기 때문에 유지비가 줄어든다. 다만 전기충전소를 곳곳에 설치하려면 초기 투자비용이 투입돼 요금을 올리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한편 리프트는 씨티바이크 할인 멤버십 가입자의 경우, 첫 45분은 분당 10센트이던 것에서 12센트로 올린다. 이후 이용시간에 대해서는 분당 20센트에서 24센트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또한 맨해튼에서 이용할 경우 정해져 있던 45분 이내 자전거에 대한 상한액은 4달러 8센트로 조정된다.
 
앞서 리프트는 지난 1월 한 차례 요금을 인상한 바 있다. 리프트 측은 “올해 초 요금인상을 위해 지난해 말 각종 비용을 책정했을 때보다 투입되는 비용이 더 많이 드는 것으로 파악돼 요금을 올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같은 요금 인상안은 뉴저지주엔 적용되지 않으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citibikenyc.com/pricechang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