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두바이 초콜릿' 열풍에 긴 줄·중고거래…CU 제품은 20만 개 하루 만에 품절

CU의 두바이 스타일 초콜릿. 사진 CU
숏폼을 타고 유행 중인 ‘두바이 초콜릿’ 인기가 뜨겁다. 국내 편의점이 맛을 흉내 낸 초콜릿은 초도 물량이 동이 났다.

8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지난 6일 입고된 ‘두바이 스타일 초콜릿’ 초도 물량 20만 개가 출시 하루 만에 모두 팔렸다. CU 고객센터에는 관련 문의가 하루 수십 건씩 들어왔다고 한다. 이 제품은 수급이 어려운 카다이프(중동 지역에서 즐겨 먹는 얇은 국수) 대신 건면을 넣은 게 특징이다. 현재 생산량이 발주와 판매량을 따라가지 못해 제조 공장이 밤새 돌아가고 있다고 알려졌다.

블로그에는 CU의 자체 커머스 애플리케이션(앱) ‘포켓CU’를 통해 매장별 재고 현황을 미리 보는 방법이 공유되고 있는데, 이중엔 “앱 접속량이 많아 연결이 지연됐다”는 후기도 있었다. CU에 따르면 판매 시작일인 6일 일부 매장에서는 이른바 ‘오픈 런’ 현상도 벌어졌다고 한다. 이를 리뷰한 구독자 108만 명에 이르는 유튜버(채널 ‘이상한 과자가게’)는 “건면 튀긴 맛”이라며 “스타일이라는 단어가 제품에 들어간만큼 우리가 아는 완전한 두바이 초콜릿 맛은 아니다. 이걸 드실 분은 ‘내가 두바이 스타일 초콜릿을 먹어봤구나’라는데 의의를 두라”고 말하기도 했다.

두바이의 픽스 디저트 쇼콜라티에가 판매하는 초콜릿 제품. 피스타치오 크림을 입힌 튀긴 카다이프가 들어있어 바삭하다. 사진 픽스 디저트 쇼콜라티에
두바이 초콜릿의 원조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있는 픽스 디저트 쇼콜라티에의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초콜릿에 피스타치오와 튀르키예산 카다이프 스프레드를 넣어 씹는 맛을 살렸다. UAE 인플루언서 마리아 베하라가 이 초콜릿 먹는 영상을 SNS에 올리면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를 따라 만드는 오프라인 매장 등에도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일부 가게는 ‘1인 1개’ 판매 제한을 걸어뒀다. 중고마켓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CU의 두바이 스타일 초콜릿을 웃돈을 주고 판다는 글도 심심찮게 올라온 상태다. 정가(4000원) 2배에 이르는 가격에도 팔린다고 한다.

제품 인기는 치솟지만 실제로 구하기는 어려워 SNS에선 두바이 초콜릿을 직접 만들어 먹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8일 SBS에 “SNS를 많이 하는 젊은 세대는 다양성과 새로운 걸 추구하는 세대기 때문에 독특한 것을 꾸준히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채혜선(chae.hyes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