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오니까, 더우니까…앞다퉈 문앞까지 온 편의점·수퍼마켓

편의점·기업형수퍼 배달전쟁

무더위와 장마가 본격화하면서 편의점과 기업형 수퍼마켓(SSM)이 ‘집 앞 배달’로 고객 잡기에 나섰다. 궂은 날씨로 매장에 오기 꺼리는 고객이 있다면, 그 수요까지 확보해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이들 업체의 전략이다.

장마철 고객 수요 확보에 발 빠르게 나선 곳은 GS리테일이다. GS리테일이 전국이 장마 영향권에 들어간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우리동네GS앱 등의 퀵커머스 일평균 매출을 분석한 결과, 비교적 화창했던 6월 한 달간 퀵커머스 일평균 매출보다 7월의 퀵커머스 일평균 매출이 49.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편의점 GS25의 매출은 43.8%가 늘었고, 수퍼 GS더프레시의 매출은 54.1% 올랐다.

GS25에서 장마철 최대 배달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상품은 식용유(452.5%), 소용량 채소(347.1%), 밀가루·부침가루(339%) 등이었다. 우산 매출도 308.9%나 급증했다. GS더프레시에는 궂은 날씨에 ‘집밥 수요’가 늘며 국산 과일(122.5%), 양곡(86.1%), 계란(85%) 주문이 많아졌고, 제습 용품(84.2%)도 배달로 받아보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

무더위에 구매를 꺼릴 만한 무거운 상품을 골라 ‘무료 배달’을 내세운 곳도 있다. 롯데슈퍼는 이달 1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무거운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 금액과 관계없이 무료로 배달하는 ‘하절기 무료 배달’을 실시한다. 수박 1통, 쌀 1포(4㎏ 이상), 화장지 1묶음(24롤 이상), 세탁세제류(3㎏) 1개, 생수(300? 20개, 500? 20개, 2L 6개 묶음)가 대상이다. 이 중 한 가지만 구매해도 매장 근방 500m 내에서 무료 배달이 가능하다. 지난해 하절기 무료배달을 도입했더니 매출과 고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각 5%가량 늘었다는 것이 롯데슈퍼의 설명이다. 올해는 무료 배달 운영 점포 수를 지난해보다 약 10% 늘려 140여개 점에서 실시한다.



그동안 편의점과 수퍼 등은 고객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나오게 하는 것에 주력해왔지만, 오프라인 매장에 나올 수 없거나 구매를 망설이는 수요가 있다면 “찾아가겠다”는 전략으로 시장을 키우려는 노력이다. GS25 관계자는 “배달로 GS25 상품을 구매한 고객은 추후 오프라인에서도 GS25를 찾게 되는, 고객 유입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는 배달 강화 전략이 오프라인 매장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는 ‘날씨’ 변수 관리에 효과적일 것이라 기대한다. 편의점이나 수퍼는 장마철이나 추운 겨울에 상대적으로 매출이 떨어지는데 배달로 이를 극복해보겠다는 것이다.



이수정(lee.sujeo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