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힐끔거리던 그 손님 '이물질 테러' 포착…여대 앞 카페서 무슨일

한 남성이 일하는 여성 직원을 쳐다보는 모습(왼쪽)과 이 여성 직원이 마시던 커피에 정체불명 이물질을 넣는 모습이 CCTV에 잡혔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서울 용산구 숙명여대 인근 카페에서 여성 직원이 마시던 커피에 정체불명의 이물질을 탄 남성의 모습이 CCTV에 잡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건반장’에 따르면 전날(5일) 방송에서는 숙명여대 근처 한 카페에서 일한다는 제보자 A씨(여)의 사연이 공개됐다.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일 오후 발생했다. 당시 A씨는 홀로 근무 중이었는데, 먹고 있던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다시 마셨다가 역한 비린내를 느껴 음료를 모두 뱉었다고 한다. A씨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항상 마시는데 빨대로 딱 빨아들이니 역하고 비린내가 나서 반 모금 정도 삼키는 동시에 뱉어냈다”라며 “(컵을) 코에 대고 냄새를 맡아보니 한 번도 난 적 없던 이상한 냄새가 났다”고 말했다.

커피를 뱉어낸 A씨는 매장에 있던 한 남성 손님을 떠올렸다. 당시 매장에 유일하게 있던 손님인 데다, 일하는 동안 이 남성이 자신을 계속 쳐다보는 시선을 느꼈기 때문이다. 커피 맛이 변한 시점도 이 남성이 추가 주문을 위해 계산대로 온 뒤였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A씨가 매장 내 CCTV를 확인해보니 CCTV엔 이 남성이 주문을 받은 A씨가 등을 돌리고 제조에 나선 순간 A씨가 마시던 커피에 이물질을 타는 모습이 찍혔다. A씨는 “그 장면을 본 순간 ‘역시나 의심되던 상황이 맞았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 따르면 4인 좌석에 앉아있던 이 남성은 가방에서 이물질을 꺼낸 다음 힐끗 직원 쪽을 쳐다봤다. 그러다 이물질을 바지 주머니에 넣은 남성은 A씨의 동선을 계속 살폈다. 그러다 계산대 쪽으로 걸어와 주문하고, 기회를 틈타다 식탁 위에 놓여 있던 A씨 커피에 이물질을 넣었다. 자리로 돌아간 그는 그 뒤 A씨가 커피를 마시던 모습도 지켜봤다.

CCTV를 확인한 A씨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이 남성은 계산할 때 신용카드를 쓰지 않고, 모바일 쿠폰을 썼다고 한다. A씨는 신원 추적을 어렵게 하려는 계산적 행동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이 A씨 커피에 탄 이물질 성분을 파악하는 데에는 약 한 달 정도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A씨는 “여대 앞이라 주변에 여대생들이 많은데 다른 카페에서 비슷한 일이 벌어질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디딤돌)는 방송에서 “재물손괴죄나 상해죄가 적용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 손님의 CCTV 자료를 확보해 이동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chae.hyes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