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명 아이스크림에 뜬금없는 쫀득한 식감…뱉어보니 '깜짝'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 아이스크림을 먹다가 커다란 고무를 발견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나왔다. 연합뉴스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 아이스크림을 먹다가 커다란 고무를 발견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나왔다.

서울에 사는 A씨는 지난달 8일 B사의 아이스크림을 거의 다 먹어갈 즈음 물컹한 식감을 느껴 새로운 맛의 젤리인 줄 알았으나 씹히지 않아서 뱉어보니 하얀 색깔의 고무였다고 6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해당고무는 길이 2㎝, 넓이 1㎝ 정도의 물체였다.

A씨는 즉시 B사의 매장과 고객센터에 연락해 항의했다. 확인 결과 이물질은 매장에서 아이스크림 통을 고정하는 틀의 가장자리에 붙어 있는 고무였다. 느슨해진 고무가 아이스크림 통으로 빠졌는데 매장 직원이 이를 모르고 아이스크림을 담아 판매했던 것이다.

A씨가 아이스크림을 구입할 때는 매장에 점장도 없었고 아르바이트생만 근무하며 사고가 났다고 한다. B사는 이런 일이 매년 전국 매장에서 1~2건 정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 아이스크림을 먹다가 커다란 고무를 발견했다는 소비자 제보가 나왔다. 연합뉴스

A씨는 “매장의 실수라도 발생해서는 안 되는 일이었고 본사 측의 대응도 안이해 보여 자식을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공공 식품 안전을 위해 제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고무의 크기가 조금만 더 작았다면 삼켰을지도 모른다”며 “여름철 대표 식품인 아이스크림의 안전에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좋아했던 브랜드에서 이물질이 나왔는데 업체는 책임을 축소하려는 느낌을 주었으며 연락도 잘 안되는 등 진정성 있는 사과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B사는 “일선 점포에서 아이스크림을 주걱으로 뜰 때 아이스크림 통이 미끄러지지 않게 고정하는 고무 조각이 혼입됐다”며 “제품 제조상의 문제는 아니며 유통 과정에서 발생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맹점 대표와 본사 직원이 고객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위로 차원에서 보상 방안도 안내했다”고 밝혔다.

또 “고객을 불편하게 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비슷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제품 제공 프로세스를 재점검하고 매장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