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난 흑인 대통령과 일한 최초의 흑인 여성” 또 말실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라디오 프로그램 흑인 진행자 2명과 인터뷰에서 자신이 “흑인 대통령과 일한 첫 흑인 여성”이라고 말실수를 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필라델피아 소재 WURD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흑인 유권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려 시도했다. 진행자인 얼 인그램은 인터뷰를 시작하면서 “잘 알려지지 않은 업적들을 소개해 달라”고 요청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최초의 흑인 여성 연방대법관을 지명한 것과 흑인 여성 부통령을 지명한 것을 자랑했다.

이후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일한 것이 영광이라는 의미로 말을 하려다가 “흑인 대통령과 일한 첫 흑인 여성”이라고 말실수를 했다.

그는 인터뷰 초기에 자신이 델라웨어 주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최초의 대통령이라고 주장하는 실수도 했다. 자신이 주 전체에서 지지를 받은 최초의 가톨릭 신도라고 밝힌 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이 가톨릭 신도임을 강조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미흡한 모습을 보였다. 인터뷰도 인터뷰가 잘 진행되는데도 속사포로 말을 쏟아내던 도중에 자주 말의 흐름을 바꿔 혼란스럽게 발언했다. 또 인터뷰 17분 동안 진행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업적을 부각하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려 했으나 바이든 대통령이 답하는 동안 여러 차례 말을 끊을 수밖에 없었다.

인터뷰 말미에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토론을 잘못했음을 안다고 다시 인정했다. 그는 “중요한 점은 잘 알겠지만 내가 망쳤다는 사실이다. 내가 실수했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선거 캠프 암마르 무사 대변인은 언론이 대통령의 실수를 부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자신을 흑인 여성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의 업적에 대해 말하려 한 것이 분명하다”며 “뉴스와 언론이 이를 전하지 않은 것은 도가 넘는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대선토론회 참패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5일 위스콘신 주 매디슨에서 유세를 벌인 뒤 ABC 방송의 조지 스테파노풀러스 진행자와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7일에는 필라델피아에서 유세한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