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닝썬 전 직원 "경찰들, 한 달에 수차례 여자 접대 받았다"

클럽 버닝썬 게이트. MBC 캡처
클럽 버닝썬에서 경찰들이 여성 접대를 수차례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일 MBC ‘PD수첩’은 5년 전 대한민국을 흔들었던 버닝썬 사태를 되짚었다.

버닝썬 사건은 경찰과의 유착 비리 의혹으로 번진 바 있다. 당시 버닝썬 직원은 “OO서를 말씀하신다. 접대해야 한다는 말을 돌려서 많이 한다. 그런 식으로 해야지 유흥업소를 운영하지. 아니면 살아남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웬만하면 강남경찰서 OOO, 서초경찰서 OOO 이런 애들은 달에 몇 번, 두 번, 세 번 여자애들 접대받는다고 그런 얘기 많이 들었다. 이사들한테. 돈은 증거가 남지 않나”라고 밝혔다.



황금폰이라 불리는 가수 정준영의 휴대전화에서 이상한 직함인 ‘경찰총장’이 등장했고, 이는 현직 경찰이라는 게 드러났다. 유착 의혹을 받던 경찰은 여론의 질타를 받자 자체 조사에 나섰다.

역대급 규모의 광역수사대가 투입됐고 150여 명의 경찰이 100여 일간 수사를 벌였다. 그러나 당시 경찰은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유착은 결코 없었다”고 발표했다.
클럽 버닝썬에서 경찰들이 여성 접대를 수 차례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MBC 캡처
하지만 버닝썬 전 직원은 “(경찰 신고 시) 저희가 경찰들에게 ‘진입은 기다려 달라’고 말한 뒤 (클럽의) 윗분들에게 컨펌받았다”며 “그때도 경찰들은 먼저 (클럽 안으로) 들어오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경찰들이 피해자 말보다 클럽 직원들 말을 우선적으로 믿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기종 전 강력계 형사는 “(신고가 있으면)당연히 현장에 진입해야 한다”며 “잘잘못에 대해 실랑이가 벌어졌으면 현행범 체포하든지, 임의동행으로 지구대나 파출소에 데리고 가는 게 정당한 집행 절차”라고 지적했다.

한편 버닝썬 사건 당시 이른바 ‘승리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총경은 버닝썬과 상관없는 혐의로 벌금 20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여전히 경찰직을 유지 중이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