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G전자, 영업익 61%↑어닝서프라이즈...역대 2분기 최대 실적

5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의 모습. 뉴스1

LG전자가 역대 2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냈다. 현재 주력사업인 가전과 미래 성장사업인 냉난방공조(HVAC)·전장(VS)등 B2B(기업간 거래)가 함께 성장하는 모양새다.

영업이익 61.2%↑, 어닝 서프라이즈
5일 LG전자는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1조 7009억 원, 영업이익 1조 1961억 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61.2% 늘어 증권가의 예상치를 넘어섰다. LG전자 2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1년 전보다 매출이 5.9%, 영업이익이 13% 늘었다. 이로써 LG전자 상반기 매출은 3년 연속 40조원을, 영업이익은 4년 연속 2조원을 넘어서게 됐다.
정근영 디자이너

가전과 TV, 양적 성장과 질적 고도화
LG전자는 “주력사업과 미래 성장사업의 균형 잡힌 질적 성장이 지속됐다”라고 설명했다. 생활가전 사업이 캐시카우(현금창출원) 역할을 계속하며 호실적을 주도하는 한편, 기업용 가전 판매와 전장, 공조, 웹OS 사업 등 B2B 사업이 커가며 사업 체질이 개선되고 있다는 것.


LG전자는 휘센 2024년형 AI 에어컨 라인. 사진 LG전자

특히 인공지능(AI)을 탑재한 휘센 스탠드 에어컨의 지난달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증가하는 등, 계절 특수인 에어컨의 판매 호조가 2분기 실적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TV 사업(HE사업본부)은 지난해부터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이 오르며 원가 상승 요인이 됐지만, 유럽 등에서 프리미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가 차차 나아지는 추세다.

TV와 가전은 사업구조를 하드웨어를 넘어 소프트웨어로 고도화하고 있다. TV용 서비스·콘텐트 플랫폼인 웹OS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로 영역을 확장하며, TV사업 실적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LG전자는 최근 유럽 스마트홈 플랫폼 ‘앳홈’을 인수하며 글로벌 AI 가전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앳홈은 브랜드에 관계없이 5만여 종의 가전과 사물인터넷(IoT)을 연결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이다.

LG전자가 지난달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글로벌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2024'에서 SDV 전환을 위한 LG 알파웨어 솔루션을 소개했다. 사진 LG전자
전장 키우고, HVAC로 AI 흐름 타
LG전자는 전장과 HVAC를 B2B 사업의 양대 축으로 키우고 있다. 전장 사업은 일시적으로 전기차 수요가 둔화됐지만, 전기차와 내연기관차를 아우르는 포트폴리오로 안정적 성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확대하는 한편, 완성차 업체의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전환에 발맞춰 SDV 솔루션인 ‘LG 알파웨어 솔루션’을 선보였다.
LG전자가 전 세계 43개 국가, 62개 지역에서 매년 3만 명이 넘는 냉난방공조 엔지니어를 양성하고 있다. 사진은 미국 보스턴 아카데미. 사진 LG전자

HVAC은 AI의 후방산업으로 주목받는 분야다. AI 데이터센터의 발열 냉각이 산업계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LG전자는 데이터센터 칠러(냉동기)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글로벌 HVAC 아카데미’를 전 세계 43개국에 운영해 전문 엔지니어를 키우는 등 투자하고 있다.



심서현(shshi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