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럽서 테무 면세 안되나…EU "저가상품에도 관세 부과할 것"

중국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 '테무' 웹사이트. AP=연합뉴스
저가 상품을 앞세워 몸집을 키운 중국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들이 유럽에서 관세를 피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이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중국산 저가 상품에 관세 부과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 미국 등에선 개인이 해외 배송 물품을 구매할 때 일정 한도 내에서 면세 혜택을 준다. EU의 경우 150유로(약 22만원) 미만 물품에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FT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현행 기준을 폐지하는 안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적용 대상은 역외에서 EU 소비자들에 직접 물품을 배송하는 온라인 소매업체들이다.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며 성장한 중국 저가상품 플랫폼인 '알테쉬(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쉬인)'를 저격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에 본사를 둔 아마존의 경우 유럽에 있는 판매자(셀러)들이 직접 거래하는 구조다.



EU 집행위에 따르면 지난해 EU에 수입된 150유로 이하의 저가 상품은 23억 개에 달한다.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결과다. EU 회원국에 보고된 위험 수입품도 2022년에서 2023년 사이 50% 이상 급증했다. 위험 수입품 중 상당수는 화장품, 장난감, 전기 제품 및 의류였다.

FT에 따르면 유럽완구협회는 "중국 소매업체들이 안정성에 문제가 있는 장난감을 판매했다"며 "테무에서 산 장난감 19개 중 EU 기준을 충족하는 것이 하나도 없고, 18개는 어린이에게 실질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테무는 해당 제품들을 EU 웹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앞서 멕시코 백화점 및 슈퍼마켓협회(ANTAD)는 "테무, 쉬인, 알리바바 등 수입 물품 플랫폼이 소비자를 위해 만들어진 최소 기준 면세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쉬인과 테무가 800달러 이하 수입품에 대한 관세 면제라는 미국 무역 제도의 허점을 이용해 미국에서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장윤서(chang.yoonse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