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트서 쓰러진 50대 남성 구하고 사라진 여성…정체 알고보니

마트에서 장을 보다 심장마비로 쓰러진 50대 남성. 사진 SBS 캡처

마트에서 장을 보다 심장마비로 쓰러진 50대 남성의 생명을 살리고 현장을 벗어난 여성이 알고 보니 19년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3일 TJB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1시 대전 유성농협 하나로 마트에서 카트를 밀며 장을 보던 50대 남성 A씨가 갑자기 멈춰서더니 의식을 잃고 뒤로 쓰러졌다.

A씨는 온몸을 떨며 마비 증세를 보였고 급기야 호흡까지 멈췄다. 옆에 있던 A씨 딸도 놀라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늘색 원피스를 입은 한 여성이 쓰러진 남성에게 다가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사진 SBS 캡처



이때 주변에 있던 하늘색 원피스를 입은 한 여성이 달려와 곧바로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마트 직원들도 달려들어 A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온몸을 주물렀다. 이에 A씨는 쓰러진 지 4분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A씨를 살린 여성은 구급대원이 도착했다는 소식에 이름도, 연락처도 남기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구급대원이 도착했다는 소식에 현장을 벗어나는 여성. 사진 SBS 캡처

임상민 유성농협 하나로마트 계장은 TJB에 "(해당 여성이) '나는 본인의 일을 한 것이지 다른 거를 원하지 않는다' 하셨다"며 "성함을 물어봤는데도 '괜찮습니다' 하고선 장을 보러 가셨다"고 말했다.

수소문 끝에 찾아낸 이 여성의 정체는 19년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 유수인씨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마트에서 쓰러진 남성을 살린 유수인씨. 사진 SBS 캡처

대전시립 제1노인전문병원의 간호과장인 유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숨이 안 쉬어져요' 이러면서 뒤로 넘어졌다고 하더라. 그래서 순간 이건 심정지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냥 나도 모르게 무조건 사람을 빨리 살려야겠다 싶어서 심폐소생술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씨 덕분에 의식을 회복한 A씨는 병원에서 간단한 타박상 치료만 받은 뒤, 바로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농협은 신속한 응급대처로 생명을 살린 유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