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아타이거즈 북한군에 빗댄 KBS유튜브…논란 일자 사과

논란이 된 KBS 유튜브 채널 '야구잡썰' 영상.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KBS 유튜브 채널이 프로야구 구단 기아타이거즈를 북한군에 비유했다가 비판이 일자 "야구를 사랑하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렸다"며 사과했다.

KBS 스포츠국 유튜브 채널 '야구잡썰' 제작진은 3일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1일 오후 10시에 업로드된 야구잡썰 본편(낯선 남자에게서 내 남자의 향기가 난다)에 대해 구독자분들과 야구잡썰에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에게 고개숙여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야구잡썰'은 해당 영상에서 지난달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를 다뤘다. 해당 경기에서 KIA는 4회초 14-1로 크게 앞서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13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연장 12회 혈투 끝에 롯데와 15-15 무승부를 기록했다.

제작진은 두 팀의 경기를 두고 "6·25 전쟁을 연상케 한다"고 말했고, 화면에는 6·25 전쟁 상황도에 기아와 롯데의 로고가 합성된 이미지를 삽입했다. 큰 점수 차로 앞서가던 기아가 롯데에 추격을 허용해 결국 무승부로 경기가 마무리된 것을 두고 기아를 한국전쟁 때 낙동강 방어선까지 밀고 갔다가 전세가 역전돼 후퇴한 북한군에 빗대기도 했다.



또 국내 프로야구를 "정병 리그"라고 표현한 것도 비판받았다. '정병'은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들이 정신질환을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이다.

제작진은 이날 "본편에서 6월 25일에 있었던 롯데와 KIA의 경기를 '6·25 대첩'이라 명하고 경기의 양상을 전쟁 상황으로 묘사했다"며 "이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비유와 사례로 많은 분이 '지역 폄하 및 혐오'로 느끼게 된 점, 충분히 공감하고 이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공영방송의 제작진으로서 더 심사숙고하지 못하고 불편한 결과물을 유통했다는 점에서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제작진은 "야구잡썰을 제작하면서 보다 재미있고 좀 더 유튜브스러운 콘텐트를 만들어야한다는 압박감에 실제보다 과한 표현을 썼고 좀처럼 KBO리그에서 볼 수 없던 13점차 역전의 상황을 '엄청난 경기력' 대신 야구 커뮤니티에서 자주 사용되는 '정병 리그'라는 표현을 썼다. 결국 야구를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렸다"고 말했다.

'야구잡썰' 측은 이번 논란 이후 사과문을 세 차례 게시했다. 제작진은 지난 1일 최초 사과문에서 '6·25 대첩'이라는 용어의 사용과 '6·25 전쟁 상황의 진행도를 나타낸 이미지를 비유해 사용한 점, '정병 리그'라는 표현을 사용한 점 등을 거론하며 "녹화 현장에서도 편집 과정에서도 실수를 범했음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튿날에는 "업로드된 영상에 야구를 대첩에 비유하는 적절하지 않은 이미지와 발언이 있었다"며 "특정 팀이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삭제 후 재업로드 했다. 앞으로 더 신경쓰는 방송이 되겠다"는 짤막한 입장을 냈다. 제작진은 사과문 축소 비판까지 이어지자 이날 세 번째 사과문을 게시하고 재차 고개 숙였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