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청역 사망자 안치된 곳에 또 돌진 사고…70세 택시기사 "급발진"

3일 서울 중구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에 택시가 돌진해 부상자가 발생하고 차량 3~4대가 파손됐다. 박종서 기자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에 택시가 돌진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앞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참사 사망자의 빈소가 차려진 곳이기도 하다.

3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5분쯤 택시 한 대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응급실 앞에 서있던 시민 3명이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 중 1명은 크게 다쳤고, 나머지 2명은 경상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 있던 택시를 포함해 차량 3~4대도 파손됐지만, 차 안엔 아무도 타고 있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현장에서 운전자 A씨(70)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응급실에 손님을 내려주고 입구 쪽에서 방향을 돌려 나오는 과정에서 차가 붕붕거리며 말을 듣지 않았다”며 “급발진한것 같다”고 주장했다. A씨는 차량 기능에 문제가 있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크게 다치진 않았다고 한다.

A씨가 몰았던 주황색 택시는 앞 범퍼가 뜯겨나가고 운전석 창문이 깨진 상태로 상태로 응급실 앞에서 발견됐다. 차량이 돌진하면서 충격이 가해진 응급실 벽면도 훼손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서원.박종서.황수빈(kim.seo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