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 ‘코나 전기차’ 인도네시아서도 생산

현대자동차가 배터리 생산부터 조립에 이르는 전기차 생산시설을 인도네시아에 구축했다. 현대차그룹은 3일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한 배터리셀 공장 HLI그린파워(Hyundai LG Indonesia Green Power)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HLI그린파워는 매년 전기차 15만대 이상에 탑재할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은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장착한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양산을 시작했다.

현대차가 배터리셀 생산부터 전기차 조립에 이르는 일관 생산 체제를 구축한 건 인도네시아가 처음이다. 울산 공장에서도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지만, 배터리셀은 제조사가 별도로 공급하고 있다. 현대차는 “전기차 배터리셀부터 완성차까지 현지에서 일괄 생산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돼 인도네시아를 넘어 아세안(ASEAN) 전기차 시장에서 전략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HLI그린파워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을 배터리 모듈과 팩에 직접 조립했다. 이어 인도네시아에서 처음 생산한 코나 일렉트릭 1호 차에 직접 서명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오늘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및 전기차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우리는 ‘믐부까 잘란 바루(새로운 길을 개척한다는 인도네시아어)’의 정신으로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기헌(emck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