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로벌 스마트홈 허브 품은 LG전자 “AI홈 사업에 초석 놨다”

LG전자가 유럽의 스마트홈 플랫폼 기업을 인수하며 인공지능(AI) 사업에 드라이브를 건다. 해외 기업과 파트너를 맺어 더 많은 고객 데이터를 쌓고 AI홈 기술을 끌어 올리겠다는 목표다.

LG전자는 최근 네덜란드에 엔스헤데에 본사를 둔 앳홈(Athom) 지분 8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3년 안에 나머지 20% 지분도 사들인다. 2022년 전기차 충전 업체 애플망고(현 하이비차저) 인수 이후 2년 만의 인수합병(M&A)이다.
AI홈에서 에어컨, TV, 냉장고, 정수기, 스마트커텐, 스마트조명 등 다양한 가전과 사물인터넷(IoT)기기가 연결된 모습. 사진 LG전자
2014년 설립된 앳홈은 스마트 기기를 와이파이나 블루투스 등으로 연결하고 제어하는 스마트홈 허브 ‘호미(Homey)’를 운영하고 있다. 2019년 출시된 기기 ‘호미 프로(Homey Pro)’에는 5만 여종의 가전과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필립스, 이케아 등 글로벌 브랜드들이 앳홈이 운영하는 호미 앱스토어에 1000여 개 앱을 등록한 상태다. 모든 가전 브랜드에 개방된 앳홈은 유럽을 중심으로 성장하다가 호주, 싱가포르, 미국 등으로 출시 국가를 늘려왔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더 버지는 호미 프로에 대해 “다양한 연결 방식을 지원하는 허브 중 가장 인상적인 제품”이라며 “모든 기기를 하나의 장치에 연결하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가 인수한 이후에도 앳홈의 운영 체계와 브랜드는 독립적으로 유지한다. LG전자는 “사업 및 연구개발 역량이나 플랫폼 관점 시너지를 꾀하면서도 앳홈의 성장 동력과 고유 강점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I 홈 생태계 확장 드라이브
LG전자와 삼성전자의 AI 홈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스마트홈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기반으로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로 AI 사업을 넓히고 있다. 스마트싱스 앱으로 자사 가전을 원격 조정하는 것뿐 아니라 미국 테슬라와도 협업해 전기차 충전량을 확인하고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력 사용량도 제어할 수 있게 했다.



LG전자는 AI 개념을 ‘공감지능’으로 재정의하며 AI 홈 생태계 확장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LG전자 앱 ‘씽큐’를 통해 소비자가 쓰던 가전제품에 새 기능을 추가로 업그레이드하도록 한 ‘업(up) 가전’이 AI 가전의 시초라고 본다. 또 LG전자의 가전 전용 온디바이스 AI칩, 스마트TV 운영체제 웹OS 등도 씽큐 생태계 확장의 연장선에 있다. 이번에 앳홈 인수를 통해 타사 기기와 서비스를 대거 통합함으로써 더 많은 사용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정기현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 부사장은 “앳홈 인수는 AI홈 사업의 초석”이라며 “앳홈의 강점인 개방형 생태계와 연결성을 바탕으로 외부 연동 서비스를 확대하고, AI 가전과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에게 다양하고 입체적인 공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조주완 CEO가 지난 5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해외 인재채용 프로그램 'LG전자 북미 테크 콘퍼런스'에서 회사 AI 전략과 사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전통적인 가전 제조에 강한 LG전자는 소프트웨어로 사업 영역을 넓히며 체질 개선을 꾀하고 있다. 단순 제품 개발뿐 아니라 AI를 지렛대 삼아 통합 솔루션을 제시하겠다는 목표다. 지난해 LG전자는 2030 미래비전을 통해 홈·커머셜·모빌리티·가상공간 등 고객의 다양한 공간 경험을 연결하고 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는 “웹OS 광고 플랫폼, AI홈과 같은 플랫폼 기반의 가전 서비스·솔루션에 잇따라 진출할 것”이라며 “사업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적으로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테크나비오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은 2023년 812억 800만 달러에서 2028년 2602억 3500만 달러(약 361조 원)로 연 평균 26.2% 성장할 전망이다.



황수연(ppangsh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