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北, 땅굴파는 공병 러시아에 파견 가능성…병력 1만5000명 예상"

지난 2022년 6월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의 아조프스탈 제철소에서 지하 터널을 점검하고 있다. AFP=연합
최근 북한 병력의 우크라이나 전쟁 파견설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군인들이 우크라이나 공격을 위한 러시아의 땅굴 건설에 동원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현지시각)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분석가 알렉세이 쿠쉬는 영국 데일리 메일을 통해 “북한 당국이 돈바스 지역의 복구 작업을 위해 파견하는 공병들이 실제로는 새 지하 터널 즉, 땅굴 굴착 작업을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쿠쉬는 “여러 소식통에 따르면 5개 북한 공병 여단이 돈바스에 파견될 가능성이 있으며 파견 병력이 최대 1만5000명 이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이미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의 아우디우카와토레츠크 인근에서 땅굴 작전을 펼쳤다면서 아우디우카엔 이미 땅굴이 있었고 토레츠크에는 전쟁 중 3.2km 길이의 땅굴이 새로 건설됐다고 전했다.



실제로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달 30일 텔레그램에서 도네츠크 지역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지하 터널을 이용해 피브니히네 외곽의 우크라이나군의 주요 거점을 점령했다고 밝혔다.

쿠쉬는 러시아군이 전선의 교착상태를 돌파하기 위해 새 땅굴 건설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면서 땅굴은 드론과 포격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새 전술이라고 설명했다.

쿠쉬는 북한군이 전 세계에서 터널 건설 능력이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미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 연구원도 북한군이 수십 년 동안 단단한 화강암으로 된 비무장 지대에 땅굴을 건설한 점을 지적해 북한이 땅굴 기술자를 이미 러시아에 파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터널을 신속히, 또 확실히 제대로 만들길 원합니다. 이 활동을 위해 수많은 북한 군사를 러시아에 파견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이 대치하는 최전선에서 적의 후방으로 잠입해 공격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하는 가장 효율적인 전술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브리나 싱 미 국방부 부대변인은 1일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무기 지원이 확인된 것 외에 군대 파견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 22일 국가정보원은 북러정상회담 결과에 따른 새 군사동맹 조약에 따라 북한이 우크라이나에 파병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