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병주 "정신 나간 국민의힘 의원들"…與 "사과 없으면 제명 추진"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정신이 나갔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사과가 없다면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준태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정신 나간 망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을 하다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정신나갔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앞서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 하다가 "한미일 훈련 강화가 한미일 동맹으로 가는 것이 아닌지 우려가 있다"면서 "여기 웃고 계시는 정신 나간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지난달 2일 논평에서 한미일 동맹이라고 표현했다. 일본은 국토에 대한 야욕을 가진 나라인데 어떻게 일본과 동맹을 한다고 생각하냐"고 지적했다.

이에 현장에 있던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소리쳤다. 일부 의원들은 책상을 치며 항의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아랑곳하지 않고 "홍준표 대구시장도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이라고 말했다"며 "정신이 나가도 한참 나갔다"고 말했다.

사회를 보던 주호영 국회 부의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조용해 해주길 바란다"고 자제를 요청했고, 김 의원에게도 "언어 선택에 신중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저는 평생 군복을 입고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고 했다”며 “사과할 분은 국민의힘"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낸 군 출신이다.

그는 이어 신원식 국방부 장관에게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에 관해 질문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가 더욱 거세지면서 진행이 어려워졌다.

결국 주 부의장이 "심각한 발언인데 사과하겠냐. 과한 말씀인 것 같은데 사과하고 진행하라"고 권유했지만, 김 의원은 "'일본과 동맹'에 관해선 사과할 필요 없다"고 거부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사과하지 말라"며 김 의원을 감쌌다.

주 부의장은 대정부질문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오후 5시 54분쯤 정회를 선포했다.

정회 후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의원을 향해 "정신이 나갔다니 창피하다. 부끄러운 줄 알라"고 항의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일본과 동맹을 맺자는 게 정신 나간 것이지 제정신이냐"며 맞받아쳤다.




현예슬.김한솔(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