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대안 1순위' 해리스 "바이든이 우리 후보"

거세지는 후보 교체론 진화…"바이든의 러닝메이트라 자랑스러워"

'바이든 대안 1순위' 해리스 "바이든이 우리 후보"
거세지는 후보 교체론 진화…"바이든의 러닝메이트라 자랑스러워"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대선 TV 토론에서 참패한 뒤 후보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후보 교체론 진화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금 행사 후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는 민주당 내 목소리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조 바이든이 우리의 후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트럼프를 한 번 이겼고, 그를 다시 이길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일각의 주장에 선을 그었다.
앞서 이날 민주당 소속 로이드 도겟 하원의원(텍사스)은 성명을 내고 현역 의원 중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포기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나섰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뒤지는 결과가 나오는 등 토론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바이든 캠프 측은 "언론이 문제를 부풀리고 있다"면서 후보 교체론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을 대신할 후보로는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CNN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들 대안 후보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패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해리스 부통령은 그 격차가 2% 포인트로 가장 적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6% 포인트 차로 패해 해리스 부통령보다 경쟁력이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만약 필요하다면 이 나라를 이끌 준비가 되어있느냐"는 CBS의 질문에 "나는 바이든의 러닝메이트라서 자랑스럽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wisef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지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