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카이댄스, 파라마운트 인수 불씨 되살려…예비 합의 도달

파라마운트 소유 내셔널 어뮤즈먼트, 45일간 제3의 인수자 물색도 가능

스카이댄스, 파라마운트 인수 불씨 되살려…예비 합의 도달
파라마운트 소유 내셔널 어뮤즈먼트, 45일간 제3의 인수자 물색도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지난달 무산된 것으로 전해진 미국 할리우드 제작사 스카이댄스의 미국 대형 미디어 기업 파라마운트 글로벌(이하 파라마운트) 인수안이 다시 살아났다.
스카이댄스는 파라마운트의 지배 주주인 내셔널 어뮤즈먼트와 합병을 위한 예비 합의에 도달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진 거래 논의에 다시 불을 붙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족 회사인 내셔널 어뮤즈먼트는 파라마운트의 의결권을 가진 주식 약 77%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스카이댄스로서는 이 회사를 인수하면 파라마운트를 통제하게 된다.
앞서 스카이댄스는 내셔널 어뮤즈먼트에 현금 17억 달러(2조3천600억 원) 지급 등을 포함해 인수하는 내용의 합의를 끌어냈으나, 파라마운트 이사회 측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지난달 전해진 바 있다.
내셔널 어뮤즈먼트는 예비 합의 사항에 대해 자사 이사들로 구성된 특별위원회가 검토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새로운 합의안에 따르면 스카이댄스가 내셔널 어뮤즈먼트에 지불하는 금액은 17억5천만 달러(2조4천300억 원)로 늘었다.
내셔널 어뮤즈먼트는 또한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파라마운트 인수 희망자를 물색할 수 있도록 45일 간의 '고-숍 피리어드'(go-shop period)를 갖는 데에도 스카이댄스와 합의했다.
다만, 새로운 합의에서 내셔널 어뮤즈먼트는 파라마운트 매각 건이 최대 주주가 아닌 주주 다수의 승인을 받도록 의무화하지는 않았다. 이 조항은 이전 합의사항을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는 데 걸림돌이 됐다.
파라마운트는 미국 CBS 방송과 케이블채널 MTV, 영화 스튜디오 파라마운트 픽처스 등을 보유한 대형 미디어 그룹이다.
그러나 쇠퇴하는 케이블 사업, 막대한 부채 부담, 비용이 많이 드는 스트리밍 사업 확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카이댄스는 영화 '터미네이터', '미션 임파서블', '탑건: 매버릭' 등을 만든 할리우드의 유명 제작사로, 오라클 공동창업자 래리 엘리슨의 아들인 영화제작자 데이비드 엘리슨이 2006년 설립했다.
한편, 파라마운트 주가는 이날 정규장에서 5.7% 상승한 10.72달러로 마감했다. 올해 들어서는 약 26% 하락했다.
예비 합의 소식이 나온 뒤 시간외거래에서는 8% 상승했다.
cool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기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