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빠와 비슷한 나잇대...가슴 미어져" 시청역에 남긴 고등학생 추모글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사고 현장에 국화와 추모글이 놓여 있다. 중앙포토
15명의 사상자가 나온 '시청역 역주행 사고' 현장에 한 고등학생이 남긴 쪽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학생은 안타까운 마음을 담은 듯 한글자 한글자 꾹 눌러 편지를 썼다. 그는 사망자 대부분이 '아빠와 비슷한 나잇대의 분들'이라며 "끔찍한 사고를 당해 가슴이 미어진다"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2일 사고가 발생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사고 현장에는 국화꽃과 함께 시민들이 남긴 추모글이 이어졌다. 이들은 저마다 "돌아가신 분이 제 아들과 동갑이었다", "가족 같아서 슬퍼서 왔다" 등의 이유로 이곳을 찾아 희생된 이들의 허망한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이 가운데 자신을 '근방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라고 밝힌 고등학생은 학업을 마치고 바로 이곳에 들른 듯 노트를 찢은 종이에 추모글을 남겼다. 이 학생은 "어쩌면 퇴근 후 밥 한 끼 먹고 돌아가고 있던 그 길에서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유명을 달리한 9명의 명복을 빈다"며 "어제 집으로 돌아가면서 아빠 생각을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아빠와 비슷한 나잇대의 분들이 차마 형용할 수 없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미어진다"며 "오늘 아침 고등학교에 입학한 이후 처음으로 아침부터 1시간 반 거리를 운전해 학교에 데려다주신 아빠께 감사 인사를 할 기회를 마련해 주심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사고 현장에 국화와 추모글이 놓여 있다. 중앙포토
그러면서 "그곳에서는 여기서 못 누렸던 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리고 사시길 바라며 유가족분들도 평화와 안정이 가득하길 바란다.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오후 발생한 역주행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숨진 이들은 30~50대 남성들로, 대부분 사고 지점 인근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들이었다. 특히 이들 중에는 퇴근 후 승진 등을 기념해 동료들과 회식하고 나오다가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