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수홍 가족분쟁 맡은 그 변호사, 허웅 전 여친 변호 맡는다

허웅 선수. 뉴스1
프로농구 부산 KCC 주전 선수 허웅(31)씨의 전 여자친구가 법률대리인을 선임했다. 사생활 관련 공방이 서로 오가던 상황에서 두 사람 간 법적 분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김다예씨(왼쪽)와 노종언 변호사. 사진 법무법인 존재 블로그
3일 스포츠계 등에 따르면 허씨 전 연인 A씨는 지난 2일 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존재)를 자신의 변호인으로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노 변호사가 대표 변호사로 있는 해당 법무법인은 블로그를 통해 상속·연예·엔터테인먼트 관련 소송을 전문으로 다룬다고 소개하고 있다. 방송인 박수홍씨의 부인 김다예씨가 지난해 피해자인권팀장 직함을 달고 나선 곳이기도 하다. 노 변호사는 가족과 분쟁을 겪고 있는 박수홍씨의 법률대리도 맡고 있다.

A씨 측은 허씨에게 명예훼손이나 무고 혐의를 적용해 맞고소에 나설 방침으로 알려졌다. 또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노 변호사는 스포츠경향에 “여성은 욕망의 배설구가 아니다”라며 “이런 일들을 자행하고 먼저 옛 연인을 고소하는 남성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시비비를 명명백백히 밝힐 것”이라며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를 지속해서 가하는 허씨 측과 일부 언론에 대해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허씨는 지난달 26일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허씨와 A씨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약 3년간 만났다고 알려졌다.



허씨는 지난달 29일 소속사를 통해 “지난 며칠간 저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팬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면서도 “상대방의 사실무근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수사 결과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 더 이상의 입장을 내지 않고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때 국민 여러분께 제 입장을 정리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교제 당시 허씨와 A씨 사이에서 임신 두 번과 이에 대한 임신 중절이 있었다고 알려진 뒤 언론·유튜브를 통해 두 사람의 통화 녹취나 카카오톡 대화 등이 공개되고 있는 상황이다.

허씨는 2023~2024시즌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최근 3년 연속 올스타 팬 투표 1위를 차지했고, 시즌 시상식에서도 5년 연속 인기상을 받는 등 리그 최고 인기 선수로 꼽힌다. ‘농구 대통령’으로 불리는 허재 전 남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의 장남이기도 하다.



채혜선(chae.hyes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