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급발진 가릴 단서인데…"스키드마크"→"기름흔적" 번복한 경찰


경찰은 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역 인근에서 ‘차량 돌진 참사’로 인한 사상자가 15명에서 부상자 1명이 추가돼 총 16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9시 27분쯤 차모(68)씨가 운전한 검은색 제네시스 G80 차량은 웨스틴조선호텔 지하주차장을 빠져나와 세종대로 방향 일방통행 4차로 도로를 250m가량 역주행했다. 시속 100㎞ 가까이 가속한 차량은 인도 등을 덮쳤다. 사망자 9명은 모두 30~50대 남성 직장인이었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전광판에 시청역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직원들을 애도하는 글귀가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9명 가운데 4명은 신한은행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대부분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사이로, 이들 중 한 명은 사고 당일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 발령을 기념해 퇴근 후 저녁 식사를 같이하고 모여 있던 중 변을 당했을 것으로 추정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뉴스1
정용우 남대문경찰서 교통과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브리핑에서 “추가 피해자는 사고 직후 다른 피해자가 병원으로 후송될 때 동행해 현장에 없었던 분으로, 경상으로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추가로 파악된 부상자는 사고로 사망한 시청 공무원 2명과 함께 식사한 동료로 알려졌다.

경찰은 급발진 여부, 차량의 속도, 제동장치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전날(2일) 사고 차량과 BMW·소나타의 블랙박스, CCTV 영상 6점, 사고기록장치(EDR) 자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했다. EDR(Event Data Recorder)은 자동차의 에어백 제어모듈(ACU)이나 엔진 ECU 등에 내장된 데이터 기록 장치다.



국과수의 EDR 분석에는 통상 1∼2개월이 소요되지만, 이번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할 때 분석 기간이 단축될 수도 있다.

사고차량 동승자인 차씨 부인에 대한 조사와 관련해선 "브레이크가 작동 안 했다고 1차 진술했다"고 밝혔다.

정 과장은 갈비뼈 골절로 입원한 운전자 차씨에 대해선 “피의자의 몸 상태가 호전되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브리핑에서 "마지막 사고지점과 정차지점서 스키드마크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가해 차량이 안전펜스와 보행자들을 덮친 뒤 차량들과 연달아 충돌했다고 했다. 스키드마크는 자동차가 급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노면에 생기는 타이어의 미끄러진 흔적을 말한다. 즉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남긴 자국이다. 스키드마크가 없다면 사고 때 차가 브레이크를 잡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브리핑이 끝난 후 경찰은 "스키드마크가 아닌 부동액이나 엔진오일 냉각수가 흐르면 나오는 유류물 흔적으로 정정한다"고 공지했다. 운전자의 급발진 주장을 반박하는 결정적인 단서에 대한 정정이어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조문규.김한솔(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