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형외과에 '금광'된 비만치료제

"살 빠지니 처진 살 골치"
WSJ, 치수 적은 옷 구매
의류 업계도 반사 이익

일론 머스크는 다이어트의 비결을 '단식'과 '위고비' 라고 콕 찍어 말했다. [일론 머스크 X(옛 트위터) 캡처]

일론 머스크는 다이어트의 비결을 '단식'과 '위고비' 라고 콕 찍어 말했다. [일론 머스크 X(옛 트위터) 캡처]

#. 텍사스 오스틴에 사는 제니퍼 위더스푼(47)은 비만 치료제를 먹고 100파운드를 뺐다. 문제는 감량한 뒤 늘어진 뱃살이었다. 그는 늘어진 부분을 없애려고 복부 성형 수술을 받았다. 수술 끝에 20년 만에 ‘빨래판’ 복근을 얻은 그의 취미는 이제 ‘셀카 찍기’가 됐다.
 
#. 미주리에 거주 중인 앨리슨 로즈(45)는 당뇨 치료 약품이면서 체중 감량에 효과가 있는 오젬픽을 복용한 뒤 148파운드를 감량했다. 체중은 줄었지만, 늘어진 살이 닿은 부위에 땀이 차면서 발진이 일어나는 부작용에 시달렸다. 결국 그는 피부 제거 수술을 받고 나서야 발진에서 오는 통증에서 벗어났다.  
 
이처럼 위고비 등 비만치료제의 효과를 톡톡히 봐 단기간에 감량에 성공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위고비는 2021년 국내서 세계 최초로 발매된 후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하지만 살빠졌다고 마냥 좋아할 일은 아니다. 얼굴 등의 탄력이 떨어져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이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배·팔·엉덩이 피부가 늘어지면서 살을 덮어 피부 질환에 시달리는 사례도 있다. 블룸버그는 이런 이유로 비만 치료제를 복용해 감량에 성공한 이들이 처진 살 제거 등 성형 수술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성형외과학회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2023년 비만 치료제를 복용해 감량한 이들 가운데 성형 수술을 받은 경우가 8% 늘었다. 블룸버그는 “이런 트렌드가 성형외과에는 돈벌이(금광)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성형 수술은 대부분 보험 적용이 안 돼 비싸다. 전신 수술의 경우 8만 달러 이상을 내야 한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비만 치료제를 먹기 위해 월 1000달러 이상을 쓰는 사람들은 체중 감량 후 성형 수술을 받는데도 돈을 쓸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전했다. 성형외과 의사인 미체레셔맥은 “새로운 범주의 환자들”이라고 평했다.  
 
아울러 비만 치료제를 통해 살이 빠진 사람들이 늘면서 패션업계도 덩달아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달 보도한 바 있다.
 
WSJ은 여성복 업체 라파예트 148의 최고 경영자(CEO) 디어드레퀸의 발언을 인용해 고객 중 5%가 체중 감량으로 새 옷을 구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엑스라지(XL) 사이즈 옷을 입던 고객들이 미디움(M)으로 치수를 줄여 새 옷을 사고 있다는 것이다. 퀸 CEO는 “매출이 늘어나는 것 외에도 사이즈가 작은 옷은 원단 사용량이 적기 때문에 비용도 줄어든다”고 전했다.
 
전국 등지에선 비만 치료제 열풍이 불면서 관련 시장은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투자회사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전 세계 비만약 시장은 올해 150억 달러에서 2030년 770억 달러로 커질 전망이다.  
 
특히 위고비를 비롯한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GLP-1) 계열 비만 치료제가 인기를 얻고 있다. GLP-1은 적은 식사로도 포만감을 오래 느낄 수 있게 해주는 호르몬으로 비만 치료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GLP-1을 투약하는 소비자는 약 3000만명으로 추산된다.

서유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