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세라티 코리아, 출범 선물로 '뉴그란투리스모' '뉴그란카브리오' 국내 공개

마세라티 ‘뉴그란투리스모(New GranTurismo)’.

마세라티 ‘뉴그란투리스모(New GranTurismo)’.


[OSEN=강희수 기자] 마세라티 코리아가 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출범행사를 열고 그 선물로 ‘뉴 그란투리스모(New GranTurismo)’와 ‘뉴 그란카브리오(New GranCabrio)’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마세라티 코리아: 새 시대의 서막(Maserati Korea: Dawn of a New Era)’이라는 이름의 출범행사에는 다비데 그라소(Davide Grasso) 마세라티 최고경영자(CEO)와 루카 델피노(Luca Delfino) 마세라티 최고사업책임자(CCO), 그리고 다카유키 기무라(Takayuki Kimura) 마세라티 코리아 총괄책임자 등 본사의 핵심 임원들이 참석했다. 

‘뉴 그란투리스모(New GranTurismo)’와 ‘뉴 그란카브리오(New GranCabrio)’는 100% 마세라티가 개발 및 생산한 V6 네튜노(Nettuno) 엔진을 얹은 차들이다. 

그란투리스모는 레이싱 DNA로 다져진 스포츠카의 '하이퍼포먼스'와 장거리 주행을 위한 '편안한 승차감'을 결합한 그랜드 투어러이자 마세라티의 대표 모델이다.



뉴 그란투리스모는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과 혁신 기술로 무장한 2도어 쿠페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역동적인 성능, 최고급 소재와 장인 정신으로 빚어낸 고급스러움, 안락한 승차감을 테마로 제작됐다.

이날 출범 행사에 등장한 그란투리스모는 좀더 특별한 모델이다. ‘뉴 그란투리스모 원 오프 프리즈마(New GranTurismo One Off Prisma)’라는 이름의 스페셜 모델로 세상에서 단 한 대뿐인 차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뉴 그란투리스모 원 오프 프리즈마에는 역대 가장 높은 인기를 구가한 그란투리스모 모델의 12가지 외장색을 포함해 총 14가지의 컬러를 수작업으로 담았으며, 8,500개 이상의 레터링을 하나하나 수공예로 새겨낸 차다. 예술 작품 이상의 품이 들어갔다. 

마세라티 ‘뉴그란카브리오(New GranCabrio)’.

마세라티 ‘뉴그란카브리오(New GranCabrio)’.


뉴 그란투리스모와 뉴 그란카브리오의 외관은 긴 보닛과 4개의 펜더가 교차하는 중앙부, 스포티한 비율로 완성해 마세라티만의 클래식한 균형미를 그대로 유지했다. 

앞모습은 마세라티의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인 수직형 라이트와 브랜드를 상징하는 3D 트라이던트 로고를 적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후면은 부메랑과 작살 형상의 LED 테일라이트로 뉴 그란투리스모만의 강렬하고 독보적인 인상을 자아낸다. 휠은 앞(20인치)보다 뒤(21인치)가 더 큰 스태거드 휠 구성을 채택해 역동성을 더했다.

인테리어는 최첨단 기술과 장인 정신의 조화로 기능적이고 심미적인 요소가 한데 어우러지는 ‘대조적 요소들의 균형(Balance of the Opposites)’을 실현했다. 인체공학적으로 배치된 12.3인치 중앙 디스플레이와 8.8인치 컴포트 디스플레이, 직관적인 12.2인치 디지털 대시보드, 마세라티를 상징하는 디지털 시계, 후방 카메라 디스플레이로 사용 가능한 디지털 룸미러 등 다양한 첨단 편의 품목은 타공 가죽과 같은 고급 소재와 조화를 이뤄 가장 럭셔리한 실내에서 가장 최신의 기술을 누리는 호사를 선사한다. 또 새로운 다기능 열선 스티어링 휠은 시동 및 주행 모드 버튼이 중앙에 위치해 조작이 더욱 편리해졌다.

파워트레인은 강력한 모터스포츠 DNA를 그대로 옮겨왔다. 뉴 그란투리스모와 뉴 그란카브리오에 장착된 V6 3.0L 네튜노 트윈 터보 엔진은 F1 경주차에 들어가던 프리챔버(pre-chamber) 기술을 발전시킨 마세라티의 이중연소(Maserati Twin Combustion)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 AWD 변속기를 결합했으며, 프론트 디퍼렌셜을 엔진과 나란히 배치해 차량의 역학 성능을 개선했다.  

뉴 그란투리스모 ‘모데나(Modena)’ 트림은 최고 출력 490ps 및 최대 토크 600Nm를 발휘하며, 뉴 그란투리스모 ‘트로페오(Trofeo)’와 뉴 그란카브리오 트로페오는 최고 출력 550ps, 최대 토크 650Nm의 성능을 자랑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필요에 따라 선택 가능한 다양한 주행 모드는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뉴 그란투리스모는 편안한 주행을 위한 컴포트(COMFORT), 일상적인 주행을 위한 GT,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스포츠(SPORT), 극한의 스포티한 경험을 제공하는 코르사(CORSA) 등 4가지 주행 모드는 물론 모든 전자제어를 비활성화할 수 있는 ESC-OFF 옵션을 갖췄다.

주요 편의 기능으로는 최신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MIA) 멀티미디어 시스템을 적용했다. MIA는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여러 개의 탭 기반 화면으로 구성해 단 한 번의 터치만으로 원하는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마세라티의 커넥티비티 서비스 ‘마세라티 커넥트(Maserati Connect)’를 제공해 안전, 내비게이션, 엔터테인먼트, 편의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운전자를 지원하며, 이탈리아 사운드 전문 업체 소너스 파베르(Sonus faber) 사의 오디오 시스템을 적용해 몰입감 넘치는 풍부한 사운드를 선사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기능은 운전자가 그 어떤 상황에서도 드라이빙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마세라티 액티브 드라이빙 어시스트(Maserati Active Driving Assist), 다이나믹 로드 뷰, 후방 비상 제동, 서라운드 2D 뷰 카메라, 가상 벽(Virtual Wall) 등을 기본 제공한다.

뉴 그란카브리오는 뉴 그란투리스모를 기반으로 제작된 4인승 컨버터블 모델로, 시속 최대 50km 주행 시에도 터치 한 번으로 14초 만에 개방 가능한 캔버스 소프트탑 루프를 장착했다. 새롭게 디자인된 넥 워머는 루프를 개방한 채로 주행해도 운전자와 동승자를 따뜻하게 감싸준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윈드 스토퍼는 루프를 오픈해도 실내에 난기류가 형성되는 것을 방지한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