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동남아 데이터센터 유치 가열…태국 "3조7천억원 프로젝트 승인"

태국투자청 "37건 투자 유치 확정…구글·MS와도 협의 중"

동남아 데이터센터 유치 가열…태국 "3조7천억원 프로젝트 승인"
태국투자청 "37건 투자 유치 확정…구글·MS와도 협의 중"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세계 빅테크(거대기술기업)들의 동남아시아 투자가 이어지는 가운데 태국도 데이터센터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2일 현지 매체 방콕포스트와 네이션에 따르면 태국 투자청(BOI)은 데이터센터 건립,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 등과 관련해 37건 투자 프로젝트 제안을 승인했다고 전날 밝혔다.
BOI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이들 프로젝트의 총투자 규모는 986억밧(3조7천212억원) 수준이다.
이 가운데 아마존 자회사 아마존웹서비스(AWS)는 250억밧(9천430억원)을 투자해 1단계로 데이터센터 3곳을 건설한다.
AWS는 태국에 50억달러(6조9천45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 호주 넥스트DC(137억밧·5천169억원), 싱가포르 STT GDC(45억밧·1천698억원), 미국 슈퍼냅(30억밧·1천132억원), 일본 텔레하우스(27억밧·1천19억원), 홍콩 원아시아(20억밧·755억원) 등 각국 기업들이 투자를 결정했다.
알리바바(40억밧·1천510억원), 화웨이(30억밧·1천132억원) 등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
나릿 트엇사티라삭 BOI 청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도 데이터센터 투자를 계획 중으로, 정부와 세부 사항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서비스 시설은 디지털 비즈니스 발전을 위한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부 지원과 투자 인센티브로 기업들이 태국에 관심을 갖는다고 덧붙였다.
BOI는 일본과 중동 등에서 투자 유치 행사를 여는 등 해외 투자 촉진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동남아는 최근 인공지능(AI) 등 첨단 분야의 새로운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싱가포르에 지난달 네 번째 데이터센터를 완공했다. 알파벳은 지금까지 싱가포르에 50억달러(6조9천440억원)를 투자했다.
구글은 말레이시아에도 데이터센터 건설 등을 위해 20억달러(2조7천776억원)를 투자한다고 지난 5월 밝혔다.
MS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클라우드·AI 인프라에 4년간 각각 22억달러(3조558억원), 17억달러(2조3천613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AWS도 4년간 싱가포르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 확장에 88억7천만달러(12조3천204억원) 규모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강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