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허웅, 임신 얘기에 "나 골프하잖아"…초음파 사진엔 "병원 왜 가?"

허웅과 그의 전 여자친구 A씨가 과거 임신한 뒤 나눈 카카오톡 대화. 사진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한국프로농구 부산 KCC 이지스 소속 선수인 허웅이 공갈·협박 등 혐의로 고소한 전 여자친구와 두 번째 임신 당시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메시지가 공개됐다. 허웅은 앞서 "두 차례 임신 때마다 결혼하려 했었다"며 책임지려 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해당 메시지에선 책임을 회피하는 태도가 엿보였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지난 1일 '초음파 사진에 허웅 실제 반응…전 여친이 분노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 따르면 허웅 전 여자친구 A씨의 동성 연인으로 알려진 정모씨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허웅과 A씨가 과거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올렸다. 이 대화는 2021년 5월쯤 이뤄진 것으로 추측되는데, 두 사람은 두 번째 임신과 중절을 두고 극심한 갈등을 보이는 모습이었다.

A씨는 당시 "그냥 너 이미지 때문에 그러는 거잖아. 그래서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하는 거잖아. 속 보인다"며 "말 길어지고 싸움 되는 것도 내가 시비 걸어서, 내가 오락가락해서가 아니라 내가 네 뜻대로 안 하니까 네가 자꾸 짜증 내서 그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허웅은 "일단 엄마랑 얘기 좀 해봐. 마음이 좀 괜찮아지면"이라고 달랬고, A씨는 "실컷 했다. 다 했다"며 답답해했다. 그러자 허웅은 "나 일단 골프하잖아"라며 대화를 피했다.

A씨는 "병원 다녀왔어. 아기집 확인했고 다음 주에는 심장 소리 들으러 가기로 했어"라며 산부인과 이름이 적힌 아기 초음파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허웅은 "병원을 갑자기 왜 다녀왔어?"라고 당황해하면서 "그 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자"고 권유했다.

이후 허웅이 당시 거주하고 있던 강원도 원주 모처의 산부인과에서 A씨의 임신 중절 수술이 이뤄졌다고 영상은 전했다.

허웅과 전 여자친구 A씨가 과거 나눈 카카오톡 대화의 재구성. 사진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 밖에도 A씨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상처를 받든 말든 말씀드리고 혼인신고 하겠다고 하는 게 맞다. 그게 책임에 대한 행동"이라고 말하자, 허웅은 "갑자기 혼인신고는 무슨 말이냐. 아무리 무서워도 그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럼 그냥 애 낳아서 키워? 결혼 안 할 거냐"라는 A씨의 물음에 허웅은 "뭐든지 순서가 있는데 갑자기 그렇게 되냐"며 결혼을 우회적으로 거부했다고 영상은 소개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