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의약품 리베이트로 챙긴 뒷돈만 20억…병원장 부부 첫 구속

강원경찰청. 사진 강원경찰청
특정 제약사 의약품을 쓰는 대가로 수년에 걸쳐 20억 원을 챙긴 병원장 부부가 구속됐다. 의료계 불법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지난 3월 수사에 나선 이후 나온 첫 구속사례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병원장 A씨와 그의 아내이자 병원 재무 이사인 B씨를 최근 구속했다. 약사법·의료기기법·의료법은 제약사·도매상과 같은 의약품 공급자나 의료기기 회사가 의약품·의료기기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허용된 경제적 이익 이외에 의료인 등에게 금전·물품·편익·노무·향응이나 그 밖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의료인이 이들을 수수하는 행위도 법 위반행위에 속한다.

A씨 부부는 2019년부터 2023년 4∼5월쯤까지 4년 가까이 의약품 도매업자 C씨로부터 특정 제약사의 의약품을 사용하는 대가로 구매 대금의 15%를 현금으로 받는 등 2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의약품 도매업자인 C씨는 약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관련 서류를 감춘 병원 한 직원은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을 조만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A씨 부부는 관련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chae.hyes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