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교사들 "교장·교감 바꿔달라"...중학생 '흉기난동' 터진 날, 무슨 일

광주광역시 한 중학교에서 학생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자 교사들이 “상황 대처를 미온적으로 했다”며 교장과 교감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교사 도와줄 교장·교감이 필요”
사진 KBC 광주방송 캡처
2일 광주 교사노조에 따르면 광주 북구 한 중학교 교사 27명 중 25명이 교장·교감을 교체해달라는 서명에 참여했다. 학교에서 대부분의 교사가 교장 교체를 요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교사들은 서명 참여 권유문을 통해 “교사의 교육 활동을 실질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교장·교감이 필요하다”며 “우리 학교를 정상화하는 방법은 이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미인정 조퇴” 교사 말에 격분
교사들이 서명 운동에 나선 것은 최근 해당 학교에서 발생한 한 학생의 흉기 난동 때문이다. 지난달 27일 오후 3시쯤 해당 학교 복도에서 3학년 학생 A군(15)은 문구용 칼을 들고 B교사를 향해 ‘죽이겠다’며 난동을 부렸다. A군 흉기 난동은 주변에 있던 다른 교사·학생이 제지하는 바람에 3분 만에야 끝났다.

A군은 학교 측과 학부모 간 협의에 따라 평소 특정 수업(7교시)에서 매주 조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A군은 이날 7교시가 아닌 6교시에 조퇴를 요구했고, B교사는 “7교시에 조퇴해야 한다. 지금 조퇴하면 인정 안 된다”는 말에 격분해 난동을 부렸다고 한다.



교사들, 미온적 대처에 더욱 분노
광주광역시 한 중학교 교사 25명이 학교 교장·교감을 교체해달라고 서명 운동을 했다. 사진 광주교사노조
이 소식을 들은 일부 학부모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학교 측은 ‘자체적으로 조사할 사안’이라며 출동한 경찰관을 돌려보냈다. 교사들은 “경찰이 출동했는데도 이와 관련해 교사와 어떠한 이야기도 없었다”고 했다.

교사들은 당시 교장과 교감의 미온적 태도에 분노했다고 한다. 교사들은 “당시 교장에게 즉시 신고했지만, 교장은 ‘경찰에 신고하라’고만 하고 즉시 나타나지 않았다”며 “1층 교장실과 2층까지 1분도 걸리지 않는데, 교장은 상황이 마무리된 뒤에서야 어슬렁어슬렁 나타났다”고 말했다.

교사들은 또 “사건 당사자인 B교사는 관리자(교장·교감)로부터 어떠한 보호조치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뒤늦게 B교사에게 특별휴가 5일을 부여했고, A군은 가정에서 학습하도록 하는 등 분리 조치했다.

“교장, 학교에서 종교활동까지”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교육청의 모습. 사진 광주광역시교육청
교사들이 교장·교감 교체 서명 운동에 나선 이유는 이날 사건만이 아니라고 한다. “평소 교장은 교사들을 나무라고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교장은 학교 일과 중 자신이 다니는 교회 관계자를 불러 성경 공부 등 종교 활동을 하고, 이 자리에 일부 학생까지 참여하게 했다고 한다.

교사들은 학교 교감에 대해서는 “교육에는 관심이 없으며, 행정적인 태도로 서류 갖추기만 일관한다”고 지적했다. 교사들은 “교감은 교사의 어려움에 공감하지도 않고, 교육력을 높일 수 있는 지원과 지지가 전혀 없다”며 “교사들은 교감을 AI라고 부르기까지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관할 교육지원청을 통해 교사 서명 청원 사안의 실태를 파악한 후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황희규(hwang.heegy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