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경찰 "역주행 운전자, 브레이크 안 밟은 듯…이후 정상 작동"

2일 오전 전날 차량 돌진 참사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경찰이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청역 차량 돌진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현재까지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운전자 차모(68)씨가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사고 뒤엔 차씨 차량의 브레이크가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으로 조사했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1일) 운전자 차씨가 몰았던 제네시스 G80 차량은 웨스틴조선호텔 주차장을 빠져나온 뒤 사고지점까지 시속 100km에 가까운 빠른 속도로 돌진했다. 갈비뼈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 중인 차씨에 대한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 조사 전이지만 폐쇄회로(CC)TV 영상과 블랙박스,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CCTV 영상과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해 사고 발생 이후 차씨 차량의 브레이크등이 켜졌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브레이크를 밟으면 브레이크등에 불이 들어온다. 이외에 동승자 진술을 분석하고 사고 차량을 정밀 조사해 브레이크를 밟았는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예정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정을 의뢰해 가해차량의 EDR(자동차용 영상 사고기록장치·Event Data Recorder)을 분석하고 블랙박스 영상 등도 검증할 방침이다. 경기 안산에서 버스 기사로 일하고 있는 차씨는 ‘차량이 이상했다.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작동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청역 교차로 교통사고 상황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서울중부소방서]

정용우 남대문경찰서 교통과장은 “현재 피의자가 갈비뼈가 골절이 돼 말하기를 힘들어한다. 의사 소견을 듣고 움직일 수 있는 상태가 되면 자세히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입원 기간이 길어지면 방문조사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보람.김한솔(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