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난달 반도체수출 역대 최대 기록 … AI 훈풍에 웃었다

침체한 내수와 다르게 수출은 갈수록 호조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 올해 수출액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일 관세청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출은 3348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 역대 상반기 수출액 중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첫 번째 기록은 2022년(3505억 달러)에 찍혔다.

정근영 디자이너
갈수록 수출 증가 속도가 높아진 점도 긍정적이다. 분기별 전년 동기 대비 수출 증가율을 보면 지난해 4분기 5.7%를 나타낸 이후 올해 1분기 8.1%→2분기 10%로 올랐다. 월별로는 지난 6월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26억5000만 달러)이 2022년 9월(26억6000만 달러) 이후 21개월 만에 최대치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 수출은 1위 품목인 반도체(657억4000만 달러)가 이끌었다. 전년 동기보다 52.2% 불어나면서다. 역대 상반기 가운데 2022년(690억 달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출액을 나타냈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초 저점을 찍은 이후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6월엔 월간 수출액(134억2000만 달러)이 역대 모든 월 가운데 가장 큰 숫자를 나타내기도 했다.

김영옥 기자
반도체 수출 호조의 배경에는 세계적으로 전방산업인 모바일·서버·개인용컴퓨터(PC) 수요가 상승세인 게 자리 잡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 확대 등에 따라 인공지능(AI) 서버 출하량이 증가했고, 이에 따라 고대역폭메모리(HBM)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같은 반도체의 수요도 늘었다는 설명이다. 반도체 가격이 상승세인 점 역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외에도 올해 상반기 디스플레이(88억9000만 달러), 컴퓨터(52억 달러) 등 정보기술(IT) 품목이 각각 16.2%, 43.2% 증가하며 선전했다.



지난해 반도체 수출이 부진할 때 한국 수출을 떠받쳤던 자동차 수출도 순항했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370억 달러)은 3.8% 증가하며 역대 상반기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밖에 올해 상반기 석유제품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7.7% 증가한 264억7000만 달러를, 석유화학 수출이 4.1% 늘어난 241억5000만 달러를 보였다. 선박 수출(118억 달러)도 28%나 불었다. 15개 주력 품목 중 9개 품목이 플러스였다.

김영옥 기자
수출 대상국별로는 올해 상반기 대미국 수출(643억 달러)이 전년 동기보다 16.8% 늘며 역대 상반기 중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 자동차와 일반기계 수출이 주도했다. 지난해 침체했던 중국으로의 수출은 반등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대중국 수출은 634억 달러로 5.4% 증가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IT 품목의 업황이 개선된 덕분이다. 올해 상반기 대미국 수출이 대중국 수출을 앞지른 건 2003년 상반기 이후 21년 만이다.

한국의 올해 전체적인 수출액은 2022년(6836억 달러)을 넘어 역대 최대치(7000억원 안팎)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전망(산업연구원·한국무역협회)이 흘러나온다. 올해 상반기 무역수지는 231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2018년(311억 달러 흑자) 이후 6년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올해 상반기 수출 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를 동시에 달성한 건 2021년 상반기 이후 3년 만이다. 올해 전체적인 무역수지는 410억 달러 안팎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위험 요인도 존재한다. 주요 수출 대상국인 미국의 경기가 완만한 하락 국면에 들어가는 조짐인 데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 정치권을 중심으로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강화되는 분위기다.



김민중(kim.minjoo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