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13기 발대식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oB) 13기 발대식 행사 중 DEFCON(국제 해킹대회) CTF 출정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정보기술연구원(원장 유준상, 이하 KITRI)은 6.28(금) 14시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CCMM빌딩 12층 그랜드볼룸에서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 이하 BoB)’13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 현장에는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 조배숙 국민의힘 의원, 임종득 국민의힘 의원, 고동진 국민의힘 의원, 임종인 대통령실 사이버특별보좌관, 윤오준 국가정보원 3차장, 신용석 국가안보실 사이버안보비서관, 박준홍 사이버작전사령부 부사령관, 이상중 한국인터넷진흥원장, 김철웅 금융보안원장, 임차성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수석부회장, Gene C. Tien 미국 대사관 외교정보관리처장, 이주영 국민의힘 국책자문위원장(KITRI 이사장), 류재철 충남대학교 교수(BoB 자문위원장), 조경식 前 과기정통부 차관(KITRI 이사), 한희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총장(BoB 자문위원), 류수노 前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총장(KITRI 이사) 등을 비롯하여 각계각층 인사가 참석했다.

발대식을 맞이하여 국내외의 각계각층에서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BoB 13기 교육생 임명식 및 선서와 함께 신규 멘토를 위촉했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차관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산업화는 뒤쳐졌으나, 정보화로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제는 사이버 보안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해야 한다.”고 전하며 “7월말에 스포츠 국가대표들이 참석하는 올림픽이 열린다. BoB 13기 여러분들은 사이버 보안 국가대표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국회 축사에서 안철수 의원은 “30여년 전, 사람을 치료하는 의사 대신 컴퓨터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의사가 되기로 결심했고, 그것이 오늘 날 안랩의 시초가 되었다.”고 말하며 “BoB 13기 교육생 여러분도 제가 가졌던 초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교육에 열심히 임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서 임종득 의원은 “안보에 있어 과거에는 무기 체계가 중요했으나,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라 사이버 보안이 가장 중요한 분야가 되었다. BoB 교육생이 사이버 보안의 미래를 책임질 희망이며, 국회에서도 정책적으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응원했다.

아울러 박홍근 의원은 “사이버 보안에는 여당과 야당이 따로 없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사이버 안보의 든든한 방패로서 국내외적으로 안전한 사이버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일조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교육에 임하여 주시기 바란다.”며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송석준 의원, 조배숙 의원, 고동진 의원도 교육생들을 위한 축하의 말을 전했다.

또한, 정부 축사에서 윤오준 국가정보원 3차장은 “교육생 여러분들이 수료 이후에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으며, 신용석 사이버안보비서관은 “BoB 선배 여러분과 같이, 13기 교육생도 훌륭하게 성장하여 국내외 대회에서 BoB의 명성을 빛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KITRI 유준상 원장은 “인생은 정답을 선택하는 것보다 선택한 것을 정답으로 만드는 과정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9개월 동안의 교육과정을 통해 여러분이 선택하신 BoB를 정답으로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고 전하며 “성공한 사람은 문제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배운 사람이다. BoB 교육을 통해 많은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나가며 성공한 사람으로 거듭나시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 하재철 한국정보보호학회장, 가와무라 다케오 한일친선협회중앙회장, Justin Chang FBI 서울지부장 등 국내외 인사들이 영상으로 축하의 말을 전했다.

행사 중 특별 순서로 DEFCON CTF 32 출정식이 열렸다. DEFCON은 ‘해킹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해킹방어대회로서 BoB 수료생‧멘토로 구성된 팀이 2015년 아시아 최초 우승에 이어, 2018년, 2022~2023년 2년 연속 우승 등 4차례 우승했다. 올해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5팀이 본선에 참가할 예정으로, 5회 우승 및 3년 연속 우승을 격려하는 세레모니를 펼쳤다.

2012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열세번째를 맞는 BoB는 정보보안 최고 전문가(멘토)의 1:1 도제식 교육을 통해 대한민국 사이버 안보를 이끌어갈 정보보안 분야의 리더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서, 다수의 해킹방어대회, 연구·발표 실적 등에서 지속적으로 우수한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지난 12기에서는 팀 프로젝트를 통해 XR을 활용한 정보보안 인재양성 플랫폼 개발, 제로트러스트를 위한 CIEM(Cloud Infrastructure Entitlements Management) 개발, 디지털포렌식 보고서 Assistant Service 등을 수행하며 차세대 보안리더로서의 역량과 가치를 증명하였다.

BoB 13기는 총 1,453명이 지원하여 7.3: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 필기시험 및 멘토단 면접 등을 거쳐 최종 200명의 교육생(멘티)을 선발했다. 발대식을 시작으로 7~8월 1단계 공통교육, 9~12월 2단계 팀 프로젝트 수행, 내년 1~2월 3단계 최종 경연을 거쳐 최우수인재(BEST 10), 우수인재(White Hat 10), 우수 프로젝트팀(그랑프리) 등을 선정할 예정이다.






안충기(newnew9@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