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北, 탄도미사일 2발 발사…1발은 평양 인근 낙하 가능성

북한 미사일총국이 지난 5월 17일 동해상에서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TV가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1일 새벽 발사한 탄도미사일 2발 중 한발은 사거리가 매우 짧아 내륙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군은 오늘 황해남도 장연 일대에서 오전 5시 5분과 15분경 동북 방향으로 발사된 탄도미사일 2발을 각각 포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시 5분경 발사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600여km를 비행했고, 5시 15분경 발사된 탄도미사일은 120여km를 비행했으며, 제원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분석 중”이라며 “군은 북한 미사일 발사 시 즉각 포착해 추적·감시했으며, 미·일 측과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1차 발사 미사일은 600여km를 정상 비행했지만, 2차 발사 미사일은 초기 단계에서 비정상적으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비정상 비행 중 폭발했다면 잔해가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탄도미사일 2발 중 600여km를 비행한 미사일은 청진 앞바다에 낙하했다. 하지만 120여km 정도만 비행한 미사일은 평양 인근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 황해남도 장연에서 동북 방향으로 120㎞ 지점은 평양 동쪽 지역에 해당한다.

합참 관계자는 사거리가 짧은 미사일은 120여㎞ 비행 후 레이더에서 소실돼 “낙탄 지점을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면서도 “평양 쪽으로 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군 당국은 북한이 새로운 종류의 근거리탄도미사일(CRBM·사거리 300㎞ 이하)을 시험발사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 실장은 “새로운 무기를 시험했을 가능성 또는 비정상 비행을 했을 가능성 등 여러 가능성을 모두 분석해야 한다”면서 “(사거리가 120여㎞인) 미사일이 SRBM(단거리탄도미사일)이라면 필요한 고도까지 올라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3월 14일에도 이날 미사일을 발사한 장연 일대에서 화성-11형 2발을 발사해 2발 모두 약 610㎞를 비행했다.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해 동일 장소·사거리·목표지점(청진 앞바다)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2발 중 1발은 발사에 실패했을 가능성이 크다.

한편 북한의 이날 탄도미사일 도발은 닷새 만이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오전 5시 30분쯤 평양 일대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은 다음 날 관영매체를 통해 다탄두 능력 확보를 위한 ‘성공적’ 시험이었다고 주장했다.



조문규(chom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