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 최고 명주' 마오타이, 독점 상표에 속지 마세요…"다 짝퉁"

가짜 마오타이 압수하는 중국 공안. 사진 광명망 캡처

중국 공안부가 술 포장지에 '특별공급' 또는 '독점공급' 라벨과 함께 인민해방군이 만든 제품인 것처럼 보이게 한 마오타이주가 모두 가짜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1일 이같이 보도하면서 해당 술에 '쥔중(軍中)마오타이'라는 상표가 붙어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차이신에 따르면 공안부는 지난 4월부터 가짜 마오타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인 끝에 지난달 12일 쥔중마오타이 등 가짜 술 제조·유통·판매업자들을 대거 체포했다.

마오쩌둥이 즐겨 마신 마오타이는 중국에서 국주(國酒)로 여겨질 만큼 최고 명주로 통한다. 중국에서 국빈 만찬은 물론 기업과 개인의 각종 축하 행사에서 소비되며 공무원 접대용이나 뇌물로도 이용된다. 그러나 명성만큼 짝퉁도 많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여타 중국 고량주와 마찬가지로 마오타이의 주원료는 수수다. 수수를 9번 찌고 8번 누룩을 넣어 발효하고 7번을 증류해 받아내는 복잡하고 손이 많이 가는 과정 때문에 비싸다. 만들어진 지 오래될수록 가격은 치솟는다.



2000년대 초반 저가형 마오타이도 출시됐지만, 현재 마오타이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53도짜리 페이톈(飛天)의 시중 판매가격은 500㎖ 도매가가 지난달 기준 2200위안(약 41만7000원) 정도다. 가격대가 높지만 수요가 많아 시중에서 구하는 게 쉽지 않다.

이런 탓에 고강도 단속에도 이른바 짝퉁이 기승을 부린다. 짝퉁 제조업자들은 마오타이 병에 미세한 구멍을 뚫어 실제 내용물을 빼내고 다른 술을 넣거나 마오타이 원액을 흉내 낸 가짜 술을 채워 판다. 특히 마오타이는 국공내전 당시부터 인민해방군이 애용하면서 제조해왔던 점에 착안해 군납이라고 속인 짝퉁이 많다.

1934년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의 전신인 홍군이 장제스의 국민당을 피해 1만5000㎞를 이동하면서 구이저우성 마오타이진에 도착해 마오타이주로 피로를 풀었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인민해방군의 마오타이 제조가 합법화됐다.

군납 짝퉁이 횡행하자 2022년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가 나서 인민해방군의 명칭을 사용한 상업적 마케팅과 홍보를 엄격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도 '특별공급', '전용공급' 등의 라벨을 붙인 주류 생산·판매를 금지했다고 차이신은 전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