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형권총 든 13세 난민, 사살당했다…총 쏜 경찰은 유급휴직

미국에서 경찰이 모형 권총을 든 13세 미얀마 난민 소년을 제압하려다 총을 쏴 사망하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마이클 갈리메 미국 뉴욕주 유티카 시장(회색 양복)이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전날 경찰관 총격에 사망한 13세 미얀마 난민 소년의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찰관은 소년이 권총을 들고 있다고 생각해 총을 쐈으나 추후 모형 권총으로 확인됐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경찰이 모형 권총을 든 13세 미얀마 난민 소년을 제압하려다 총을 쏴 사망하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뉴욕주 북부 도시 유티카 경찰은 "전날 오후 10시경 경찰관들이 무장 강도 사건 수사와 관련해 청소년 두 명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13세 소년 한명이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인상착의와 유사한 13세 소년 두 명을 멈춰 세워 무기 소지 여부를 확인하던 중 한 명이 도주했다.

소년은 도망치면서 경찰관들을 향해 권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겨눴고, 경찰관들은 이에 대응해 총을 쐈다. 가슴 부위에 총을 맞은 소년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하지만 추후 확인 과정에서 소년이 겨눈 권총은 실제 무기가 아닌 글록17 5세대 권총의 복제품, 즉 모형 권총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크 윌리엄스 유티카 경찰서장은 29일 기자회견에서 "10대와 몸 싸움을 하던 경찰관 중 한 명이 소년의 가슴에 총을 쐈다"고 전했다.

유티카 경찰 대변인 마이클 컬리 경위는 이메일을 통해 문제의 모형 권총에 대해 "글록 표시와 특징, 분리할 수 있는 탄창 및 일련번호 등 모든 면에서 진짜처럼 보였다"며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연지탄(pellet)이나 BB탄만 발사할 수 있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경찰이 모형 권총을 든 13세 미얀마 난민 소년을 제압하려다 총을 쏴 사망하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관은 소년이 권총을 들고 있다고 생각해 총을 쐈으나 추후 모형 권총으로 확인됐다. AP=연합뉴스
경찰은 총격 당시 상황이 담긴 보디캠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영상에서 소년은 도망치면서 모형 권총을 겨누는데 이에 경찰관들이 달리면서 "총이다"이라고 외친다. 뒤이어 경찰관 중 한 명이 소년을 쓰러뜨리고 주먹으로 때리는 등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다른 경찰관이 총을 발사하는 모습이다.

총을 쏜 경찰관은 임관 6년 차인 패트릭 허스나이로 확인됐다. 그는 이 일로 함께 출동한 다른 경찰관 2명과 함께 유급 행정휴직(administrative leave) 처분을 받았다.

숨진 소년은 인근 중학교 8학년생(한국의 중학교 2학년)인 니야 므웨이로, 미얀마에서 태어난 카렌족 출신 난민으로 전해졌다.

카렌족은 반정부 무장세력을 결성해 군부에 저항하고 있는 소수 민족이다. 2021년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가 소수 민족을 탄압하자 카렌족을 비롯한 소수 민족이 대거 난민이 됐다.

난민 재정착을 돕는 비영리단체 '더센터'에 따르면 유티카에는 4200명 이상의 미얀마 난민이 거주하고 있다.

경찰은 소년을 숨지게 한 경찰관들이 규정을 지켰는지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주 검찰총장은 경찰의 총격이 정당했는지 판단하기 위해 자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윌리엄스 서장은 "관련된 모든 사람에게 비극적이고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힘든 시간을 보내는 고인의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