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간대 탓 토론 폭망? "바이든, 오후 4시 이후엔 피로감 느껴"

"공식행사는 주로 오전 10시∼오후 4시…이외 시간엔 말실수 가능성 커져"

시간대 탓 토론 폭망? "바이든, 오후 4시 이후엔 피로감 느껴"
"공식행사는 주로 오전 10시∼오후 4시…이외 시간엔 말실수 가능성 커져"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최근 열린 미국 대선 후보 간 첫 TV 토론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혹평이 쏟아진 가운데, 그가 오후 4시 이후에는 피로감을 느끼며 이것이 졸전의 원인이 됐을 수 있다는 해명이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보좌관들은 그가 보통 오전 10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 카메라 앞에 서는 공개행사에 참석하며 안정적으로 활동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오후 4시 이후 시간대에는 피로감을 느끼며, 따라서 오후 4시 이후 또는 해외 순방 중에는 이로 인해 말실수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지난 27일 열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간의 CNN 주관 토론은 미 동부 시간으로 오후 9시에 시작됐다.
이날 토론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TV 토론에서 맥락에서 벗어난 발언을 하고, 지속적으로 말을 더듬는 모습을 보이면서 안 그래도 그의 나이를 걱정해온 민주당 지지자들을 경악하게끔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토론이 끝난 뒤 "나는 과거만큼 편안하게 걷지 못하고, 옛날만큼 술술 말하지 못하고, 과거만큼 토론을 잘하지 못한다"는 말로 졸전을 인정하면서도 당 안팎에서 일고 있는 후보 교체론은 일축했다.
dy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